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star Bookmark: Tag Tag Tag Tag Tag
Korea

황교안 2일 당무 복귀…한국당 당직자 35명 전원 일괄 사표 제출

양회성 기자 yohan@donga.com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2일 당무에 복귀하며 단식을 하던 청와대 사랑채 앞에 ‘천막 대표실’을 꾸렸다. 그리고 “필요하다면 읍참마속하겠다”며 당 혁신과 보수통합 의지를 밝혔다. 황 대표가 임명권을 가진 당 사무총장 등 당직자 35명 전원은 “당의 새로운 체제 구축에 협조하겠다”며 일괄 사표를 제출했다.

전날 서울 연세세브란스병원에서 퇴원한 황 대표는 이날 청와대 사랑채 앞 단식농성 천막에서 회의를 열며 당무를 재개했다. 황 대표는 “더 이상 국민의 명령 받들기를 지체하면 한국당은 외면받을 것이고 문재인 정권 시즌2, 시즌3가 지속될 것”이라며 “국민의 명을 받아 당의 과감한 혁신을 이뤄내겠다”고 했다. 이어 “변화와 개혁을 가로막으려는 세력들을 이겨내겠다. 필요하다면 읍참마속하겠다”며 혁신 의지를 밝혔다.

황 대표는 바른미래당 유승민 의원이 내건 △탄핵의 강을 건너자 △개혁보수로 나아가자 △낡은 집을 허물고 새 집을 짓자 등 3대 보수통합 원칙에 대해 “제 생각과 전혀 다를 바 없다”며 “구체적 실천에 옮겨야한다”고 했다. 유 의원이 주축이 된 바른미래당 비당권파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변혁)’ 측 목소리를 적극 수용해 지지부진한 통합 논의에 불을 지피겠다는 의지를 당 내외에 밝힌 것이다. 황 대표는 국회의 패스트트랙 정국이 끝날 때까지 천막에서 당무를 볼 예정이다.


황 대표가 혁신 의지를 밝힌 이날 박맹우 사무총장을 비롯한 원내외 당직자 35명은 일괄 사표를 냈다. 박 사무총장은 기자회견을 열고 “당이 변화와 쇄신을 더욱 강화하고 대여 투쟁을 극대화해야 할 절체절명의 순간에 당직자 전원이 당의 새로운 체제 구축에 협조하겠다”고 했다. 박 사무총장이 일일이 동의를 구한 사표 당직자에는 김도읍 당 대표 비서실장과 추경호 전략기획부총장 등 황 대표 최측근 뿐 아니라 불출마 선언으로 당 해체를 주장한 김세연 여의도연구원장도 포함됐다.
황 대표는 일괄 사표로 인선의 폭이 넓어진 당직 자리에 변혁 측과 가까운 인사 또는 ‘전투력’ 높은 대여 저격수를 적극 임명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한국당 핵심 관계자는 통화에서 “변혁과의 통합에 대비해 주요 당직 자리를 비워주는 측면도 있다”고 했다. 박 사무총장은 기자들과 만나 “당직자 전원의 사표는 상황과 필요에 따라 선별적으로 수리되지 않겠느냐”며 “사표가 수리될 때까지는 모든 당직자들이 직무를 수행할 것”이라고 했다.

한편 황 대표에 이어 지난달 28일부터 5일째 천막에서 단식했던 정미경 신보라 최고위원은 황 대표의 만류에 단식을 중단하고 병원으로 후송됐다.

조동주 기자 djc@donga.com
창닫기
기사를 추천 하셨습니다황교안 2일 당무 복귀…한국당 당직자 35명 전원 일괄 사표 제출베스트 추천 뉴스
Themes
IC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