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star Bookmark: Tag Tag Tag Tag Tag
Korea

황교안, 靑 찾아가 “저쪽이 쏘면 이쪽도 쏴야할 것 아닌가”

황교안(가운데) 자유한국당 대표가 16일 서울 종로구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열린 긴급 국가안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북한이 문재인 대통령 비난 담화와 미사일 추정 발사체를 동시에 날린 16일 자유한국당은 청와대 앞에서 긴급 국가안보대책회의를 열었다. 이 자리에서 황교안 한국당 대표는 “이래도 대한민국의 안위가 지켜진다고 자신하나. 황당한 상황 인식”이라며 문 대통령을 비판했다.

황 대표는 서울 종로구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연 대책회의 및 기자회견에서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내팽개친 이 정권에 국민의 분노를 전하고 대책을 촉구하기 위해 청와대 앞으로 왔다”고 밝혔다.

그는 “지금 청와대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눈치를 보느라 입을 다물고 있다”며 “저쪽이 쏘면 이곳에서도 쏴야 할 것 아닌가. 도발하면 이쪽에서도 행동해야 하는 것 아닌가”라고 주장했다.

이어 “국민의 눈과 귀를 가리며 억지 침묵을 만들어놓고 상황이 달라졌다고 강변하고 있다”며 “이 정부 들어 태어나서 듣지 못한 비난과 조롱을 듣고 있는데, 우리 국민이 왜 이런 조롱을 들어야 하나”라고 따져 물었다.

북한의 대남기구인 조국평화통일위원회는 이날 대변인 담화에서 “정말 보기 드물게 뻔뻔스러운 사람” “삶은 소대가리도 앙천대소할 노릇” “북쪽에서 사냥총 소리만 나도 똥줄을 갈기는 주제” 등 원색적 언사로 문 대통령을 힐난했다. 또 강원도 통천 일대에서 단거리 탄도미사일로 추정되는 발사체 2발을 동해상으로 발사했다.

황 대표는 “문 대통령에게 강력하게 경고한다. 대통령의 침묵은 국군 통수권자로서 명백한 직무유기”라며 “대한민국 안보의 최종책임자 위치를 스스로 포기하지 말라”고 촉구했다. 또 “임계점에 다가왔다. 북한의 도발과 위협에 대해 확고한 입장과 함께 실효성 있는 대책을 내놓아야 한다”면서 문 대통령이 직접 9·19 남북 군사합의 폐기를 선언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그러면서 “그동안 잘못된 대북 정책, 안보 정책에 대해 국민 앞에 직접 사과해야 한다”며 “한·미동맹 붕괴와 한·미·일 공조 파괴에 대해서도 대통령이 책임지고 복구에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북한을 향해서는 “김정은 정권은 즉각 무모한 도발을 중단하고 진정성을 갖고 북핵 폐기 협상에 나서라”며 “핵과 미사일 도발로 얻을 수 있는 것은 고립과 빈곤밖에 없다. 정권의 수명은 단축될 뿐”이라는 경고를 날렸다.

앞서 황 대표는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한·일 관계 대전환, 어떻게 할 것인가’ 토론회에 참석해서는 ‘아무도 흔들 수 없는 나라’를 강조한 문 대통령의 광복절 경축사를 두고 “경제와 안보를 이렇게 무너뜨려 놓고 흔들 수 없는 나라를 이야기하는 것은 어불성설”이라고 비판했다.

지호일 기자 blue51@kmib.co.kr

All rights and copyright belongs to author:
Themes
IC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