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star Bookmark: Tag Tag Tag Tag Tag
Korea

“황교안과 난 같은 편… 갈라치지 말길” 홍준표의 부탁

뉴시스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황교안 한국당 대표는 내가 저격할 대상이 아니다”라며 “우리는 같은 편”이라고 말했다.

홍 전 대표는 1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내가 황 대표를 저격한다는 기사를 보고 어이가 없어 한마디 한다”며 이같이 적었다.

이날 한 매체는 홍 전 대표가 황 대표를 저격한다는 식의 기사를 보도하면서 그가 6일 올린 글을 문제삼았다. 당시 홍 전 대표는 “야당이 호재인 조국 파동에도 제 역할을 못하고 헛발질이나 하고 총선 앞두고 박근혜 정권을 망하게 한 십상시들이 날뛴다면 총선은 재판이 될 수도 있다는 것을 명심해야 한다”며 “불편한 순간을 모면하기 위해 내용도 없는 보수 대통합을 발표하기 보다 진심을 갖고 열정으로 난국을 헤쳐나가야한다. 당 대표를 누가 자문하는지 참 안타깝다”고 적었다. 이 매체는 “(홍 전 대표가) 자신의 출마에 부정적인 한국당에 화가 많이 났다는 뜻으로 보인다. 황교안이 배후라고 생각하는 건가”라고 지적했다.

홍 전 대표는 “악의적인 막말”이라며 “저격이란 상대방에 있는 당의 책임자나 상대방 대통령을 공격할 때나 쓰는 이다. 황 대표는 우리 당 대표이고 적이 아니다. 나는 황대표의 정치 대선배다. 따라서 황 대표는 당연히 저격의 대상이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내가 황 대표에게 하는 말은 당을 위한 충정에서 나온 말”이라며 “그런 관계를 저격 운운하는 것은 격에 맞지 않는 아주 부적절한 용어 사용이다. 나는 황 대표가 당을 맡아 잘 해주기를 간절히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지난 24년 동안 당을 위해 무한 헌신한 내 입장으로서는 누가 당을 맡더라도 잘 해주기 바라는 마음에서 때로는 격려하기도 하고 비판하기도 한다”며 “다시는 같은 편을 악의적으로 갈라치기 하는 못된 짓은 하지 말기를 부탁한다”고 썼다.

박민지 기자 pmj@kmib.co.kr

Themes
IC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