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왕이, 정의용에 직설 “미 ‘인도·태평양전략’ 집단대결 부추겨”

양국 외교장관 전화통화…G7 앞두고 미국 견제 포석
한국 외교부 “우리가 먼저 통화 요청” 확대해석 경계

정의용 외교부 장관과 왕이 중국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이 지난 4월3일 중국 샤먼 하이웨호텔에서 한-중 외교장관 회담을 시작하기 전에 인사하고 있다. 샤먼/연합뉴스

정의용 외교부 장관과 왕이 중국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이 지난 4월3일 중국 샤먼 하이웨호텔에서 한-중 외교장관 회담을 시작하기 전에 인사하고 있다. 샤먼/연합뉴스

한-중 외교장관 전화 회담에서 중국 쪽이 미국의 ‘인도·태평양 전략’ 등을 강도 높게 비판하며, 한-중 간 ‘정치적 공감대’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대중국 견제 방안이 집중적으로 논의될 것으로 보이는 주요 7개국(G7) 정상회담에 한국이 초청국으로 참가하기에 앞서 이뤄진 통화여서 눈길을 끈다. 10일 중국 외교부의 발표 내용을 종합하면, 왕이 중국 외교부장은 전날 정의용 외교부 장관과 한 전화 통화에서 “양국 지도자의 공동 인식을 바탕으로 중-한 관계는 전반적으로 순조롭게 발전하고 있다”며 “전략적 협력 동반자인 양국 간 소통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그는 “내년 수교 30주년을 맞아 양국 관계의 안정적 발전을 위한 우호적 분위기와 여건을 조성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특히 주목되는 건 왕 부장이 미국의 정책을 비판하면서 정 장관에게 건넨 메시지다. 왕 부장은 “미국이 추진하는 인도·태평양 전략은 냉전적 사고로 가득 차 있으며, 집단 대결을 부추겨 지역 평화와 안정, 발전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며 “중국은 이에 단호하게 반대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우호적인 이웃 나라이자 전략 동반자인 중국과 한국은 올바른 입장을 유지하며, 정치적 공감대를 유지하고, 편견에 사로잡히지 말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정의용 장관은 “한-중 전략적 동반자 관계를 중시하고, ‘하나의 중국’ 원칙을 견지한다. 대만해협 양안(중국과 대만) 관계의 민감성도 충분히 인식하고 있다”고 말했다고 중국 외교부는 전했다. 왕 부장이 인도·태평양 전략을 비롯한 미국 주도의 ‘반중 전선을 경계하고 나서자, 정 장관이 중국 쪽 입장을 이해한다는 반응을 보인 모양새다. 한국 외교부 쪽 발표와 입장은 좀 다르다. 외교부는 전날 회담 결과를 담은 보도자료에서 정 장관이 “글로벌 도전 과제 대응에 있어서 미-중 간 협력이 국제사회의 이익에 부합하는바, 미-중 관계가 안정적으로 발전해 나가기를 희망했다”고 전했다. 중국이 불편할 수도 있지만 “필요한 이야기를 했다”는 입장이다. 왕 부장이 주요 7개국(G7) 정상회담을 앞두고 한국에 ‘치우치지 말라’는 ‘경고’를 보냈다는 일각의 해석에 대해 외교부 당국자는 기자들과 만나 “(중국이) 기존 입장을 강조한 것”이라며 통화 분위기가 비우호적이지 않았다고 거듭 설명했다. 이 당국자는 이번 통화가 “주요 7개국 정상회담을 염두에 둔 것이 아니고” 양국 간 예정됐던 통화였다고 밝혔다. 아울러 한국 쪽에서 먼저 요청한 통화였다는 사실까지 이례적으로 밝히면서 확대해석을 경계했다. 왕원빈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왕 부장의 발언이 주요 7개국 정상회담을 겨냥한 것이냐는 질문에 즉답을 피한 채, “중-한 관계와 공통 관심사에 대해 중요한 의견 일치를 많이 이뤘다. 중국은 한국과 달성한 공동 인식을 잘 실천하고, 중-한 관계를 더욱 진전시키기를 바란다”고만 답했다. 베이징/정인환 특파원, 김지은 기자 mirae@hani.co.kr

Football news:

스코틀랜드의 코스가 있었의 많은 좋은 순간 그룹 동안 단계이지만,어떤 점을 득점
잉글랜드는 역사상 가장 지루한 그룹 수상자입니다. 두 가지 목표가 충분했습니다! 그리고 월드컵에서 이탈리아 인들은 한때 한 명으로도 처음이되었습니다
Dalic-팬들에게 도달한 후에 유로 플레이오프:당신은 우리의 힘,그리고 우리는 것입니다 당신의 자부심
모드리되었는 젊은 그리고 가장 오래된 골잡이에서 크로아티아에서 유로
체코 공화국 쉴가바 코치:우리는 그룹에서 나와 영국과 1 위를 차지하기 위해 싸웠습니다. 우리는 우리가 원하는 것을 달성했습니다
가레스 사우스게이트:영국 원하는 그룹을 승리를 계속 재생 웸블리에서-그것은 성공
루카 모드리치:크로아티아가 이런 식으로 플레이 할 때,우리는 모두에게 위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