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화성 2살 입양 여아 상습 폭행 양부 구속

2살된 입양 여아를 학대해 의식불명 상태에 빠뜨린 양부 A씨(30대·회사원)가 구속됐다.

A씨는 "아이에게 미안하고 죄송하다"며 뒤늦게 후회했다.

수원지법 오대석 영장전담판사는 11일 아동학대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상 중상해 혐의로 구속영장이 청구된 A씨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열어 "범죄의 중대성과 증거 인멸 우려가 인정된다"면서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A씨는 지난 8일 오전 입양한 B양을 마구때려 의식불명 상태에 빠뜨린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8일외에 지난 4일과 6일에도 폭행을 했다고 경찰에 털어놨다.

A씨는 "(8일) 오전에 (아이가)자꾸 칭얼거려서 손으로 몇 대 때렸고 이후 아이가 잠이 들었는데 몇 시간 지나 깨워도 안 일어나길래 병원에 데려갔다"면서 "8일 전에는 5월 4일과 6일 집에서 아이를 때렸고 한번 때릴 때 4∼5대 정도 때렸다"고 진술했다. A씨는 손과 함께 나무 재질의 구둣주걱으로 얼굴과 머리 등을 때리기도 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지난 8일 의식불명 상태로 병원에 실려온 B양의 엉덩이, 가슴, 허벅지 안쪽 등 몸 곳곳에서 멍자국이 발견되고, 다친 시기가 다른 것으로 보인다는 의료진 소견에 따라 그 이전에도 폭행이 있었을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고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A씨는 이날 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수감 중인 수원남부경찰서를 나서며 "아이에게 미안한 마음 있느냐"는 취재진 질문에 "아이에게 미안하고 죄송합니다"라고 답했다.

"아내도 같이 학대했느냐"는 질문엔 "아닙니다"라고 부인했다. 그는 학대 시기 등 다른 질문에는 답하지 않고 경찰 호송차에 올라 경찰서를 빠져나갔다.

B양은 인천 한 대학병원에서 뇌수술을 받았지만 아직 의식을 찾지 못하고 있다. A양은 우측뇌 전체, 좌축뇌 일부가 손상됐으며 다리 등 몸 곳곳에서 색깔이 다른 멍자국이 발견됐다.

경찰은 A씨 아내에 대해서도 폭행을 제지하지 않고 다친 딸을 병원으로 데려가 치료하지 않는 등 아동 보호에 소홀한 혐의(아동복지법상 방임)로 입건했다.

경찰 관계자는 "양부의 추가 학대 혐의와 양모의 가담 여부 등에 대해 계속 수사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A씨 부부는 지난해 8월 B양을 입양했다. A씨는 "2019년에 아내와 함께 보육원에서 봉사활동을 하다가 그곳에 있던 아이를 처음 만났는데 이후 안쓰러운 마음이 들어서 입양기관을 거쳐 아이를 키우게 됐다"고 진술했다. A씨 부부는 B양 외에도 미성년 친자녀 4명을 키우고 있다. 아동보호전문기관, 지방자치단체 등이 친자녀들을 대상으로 1차 조사를 한 결과 학대 정황은 없었던 것으로 조사됐다.

[지홍구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Football news:

브라이튼을 판매를 거부하는 흰색을 무기 위해 40 만 파운드지만,클럽에서 회담
리네 커에서 선택 가능한 영국의 상대에서의 플레이오프:당신이 두려워하는 경우에 재생 프랑스,독일,당신은하지 않 대회 우승
밀라노,모든 것에 감사드립니다. Chalhanoglu 는 Inter 로 이사하면서 클럽에 작별 인사를했습니다
인테르는 Chalhanoglu 의 전송을 발표했다. 계약-2024 년까지
스페인 국가 대표팀을 떠나는 엔리케:농담하니? 나는 생각에 대한 확장 내 계
Herta 는 Boateng 형제들을 다시 데려 오려고합니다. Kevin-왕자의 동의,제롬을 플레이하고 싶어 해외
할아버지는 죽지 않았어! 나는 거의 35 살이지만 열정은 20 살과 같습니다. 지루에 대한 자신의 장소에서 프랑스 국립 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