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star Bookmark: Tag Tag Tag Tag Tag
Korea

여자 골프 '전설'과 '별' 한 자리에…명품 샷 대결 예고

<앵커>

박세리, 소렌스탐 등 여자골프의 전설과 박성현을 비롯한 현역 톱스타들이 내일(21일)부터 강원도 양양에서 열리는 '레전드 매치'에서 명품 샷 대결을 펼칩니다.

하성룡 기자입니다.

<기자>

59살의 나이에도 여전히 현역으로 뛰는 줄리 잉스터가 과거 친분이 두터웠던 박세리 대표팀 감독을 반갑게 맞이합니다.

[줄리 잉스터 : 세리, 잘 지냈어?]

[박세리/한국 여자골프 대표팀 감독 : 다시 보니 좋네요. 이렇게 와줘서 고마워요]

LPGA투어 통산 72승에 빛나는 '원조 골프 여제' 소렌스탐과 로레나 오초아까지 여자골프의 전설들과 박성현 등 현역 톱스타들이 한자리에 모여 기념 촬영을 하고 이야기꽃을 피웠습니다.

[박성현/여자골프 세계랭킹 2위 : 제가 좋아했던 선수들이 한 자리에 모여있어요. 특히 소렌스탐 선수는 제가 초등학교 처음 골프 시작할 때 그때 굉장히 좋아했고, 네 명의 선수가 모두 다 제 롤 모델이고…]

대회 첫날은 소렌스탐과 박성현, 박세리와 톰슨, 잉스터와 이민지, 오초아와 쭈타누깐이 한 조를 이뤄 공 1개를 번갈아 치는 포섬 매치를 벌입니다.

둘째 날에는 현역 스타들은 스킨스 게임에 나서고 전설들은 해설자로 변신합니다.

박세리 감독은 선수 시절을 떠올리며 열심히 연습했다면서 멋진 승부를 다짐했습니다.

[박세리/한국 여자골프 대표팀 감독 : 렉시 톰슨, 제 팀한테 많이 의지를 해야 될 것 같아서 선수 의견 많이 따르려고 하고 있습니다. 저한테도 선수들한테도 큰 추억이 될 것 같고.]

일요일에 열리는 스킨스 게임 상금 1억 원은 강원도 산불 이재민 돕기 성금으로 기부됩니다.

(영상취재 : 김균종, 영상편집 : 박춘배) 

Themes
IC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