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This article was added by the user . TheWorldNews is not responsible for the content of the platform.

여자 플뢰레, 값진 은메달 걸고 춤…"세리머니라도 1등"

중국에 막혀 9년 만의 단체전 정상 탈환을 놓친 펜싱 여자 플뢰레 대표팀이 값진 은메달을 거머쥐고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을 마무리했습니다.

대표팀 홍세나(안산시청), 채송오(충북도청), 홍효진(성남시청), 홍서인(서울특별시청)은 오늘(28일) 중국 항저우 전자대학 체육관에서 열린 아시안게임 단체전에서 중국에 이어 은메달을 목에 걸었습니다.

2014년 인천 대회 이후 9년 만의 정상 탈환은 불발됐지만 2018 자카르타·팔렘방 대회 때 동메달에서 한 계단 올라섰습니다.

결승전 패배 직후 아쉬움에 눈물을 훔치기도 했지만 시상식에선 밝은 표정을 되찾고 '춤 세리머니'로 은메달을 자축했습니다.

항저우 대한체육회 스포츠외교라운지 메달리스트 기자회견에 참석한 홍세나는 "언니들과 즉흥적으로 맞춘 것"이라며 "2위지만 기쁜 마음에 '세리머니라도 1등을 하자'고 했다"고 말했습니다.

이번 대회 개인전에서 한국 플뢰레 선수 중 유일한 입상(동메달)도 이룬 홍세나는 "제가 뛰었던 가장 큰 대회였는데, 처음 참가한 아시안게임에서 메달 2개를 가져갈 수 있어서 감사하다. 동료들과 함께 울고 웃으며 따낸 것이라 값지다"고 했습니다.

한국 플뢰레는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이후 남현희가, 2021년 도쿄 올림픽 뒤엔 전희숙이 은퇴하며 세계 무대에서 경쟁력이 약화했다는 평가를 받았지만 단체전에선 강자다운 면모를 보였습니다.

채송오는 "여자 플뢰레 대표팀에 우여곡절이 많았는데, 저희 네 명이 단합을 잘하고 코치님과도 합을 잘 맞추면서 이런 결과를 낸 것 같아서 행복하다"고 소감을 밝혔습니다.

1988년생 맏언니 홍서인은 "선수들이 저를 많이 따라줬다"며 후배들에게 공을 돌렸고, 홍효진은 "후회가 없고 홀가분하다"고 말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