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star Bookmark: Tag Tag Tag Tag Tag
Korea

협치·경제 앞세운 정세균, 文정부 후반기 국정 이끈다

13일 국회 본회의에서 임명동의안이 통과되면서 정세균 전 국회의장은 문재인정부 두 번째 총리직을 수행하게 됐다. 헌정사상 첫 국회의장 출신 총리다. 원만한 대여관계와 국회의장을 맡았던 경험을 살려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정국으로 갈등의 골이 깊어진 여의도 정치판에서 협치의 불씨를 되살릴 수 있을지 주목된다.

정세균 총리가 업무수행의 제1원칙으로 협치와 소통을 내걸었던 만큼 최대 과제는 야당과의 관계 회복이라는 평가가 나온다.

특히 정 총리는 지난 7일 인사청문회에서 총선이 끝나면 문재인 대통령에게 `협치 내각`을 구성하겠다는 의지를 내비치면서 협치 내각이 현실화될지 주목된다. 문 대통령도 그를 지명하면서 야당과의 원활한 소통을 한 이유로 꼽았던 만큼 총리에 취임하면 야당 출신 장관이 탄생할 수도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또 실물경제를 직접 경험해봤고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등을 역임해 `경제통`으로 불리는 정 총리는 경제 활성화에도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다. 앞서 총리직 제안을 수락한 이유에 대해 그는 "지난해 우리나라의 잠재성장률이 2.6~2.7% 정도인데 실질적으로 정부가 많은 노력을 통해 겨우 2% 성장에 그쳤다"며 "경제통 중의 한 사람으로 알려져 있고 경제에 관심도 많아 경제가 활성화되는 데 기여한다면 큰 기쁨이 될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또 "국무총리로 일할 기회가 주어진다면 혼신의 노력을 다해 경제를 살리고 국민통합을 이루는 데 앞장서도록 하겠다"고 했다.

청와대도 당장 정 총리에 대한 국회 인준 절차가 마무리된 것과 관련해 "환영한다"는 입장을 내놨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확실한 변화를 책임 있게 이끌 경제유능 총리, 소통·협치 총리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14일 오후 4시 30분 정부서울청사 별관에서 국무총리 취임식을 갖고 본격적인 업무를 시작할 예정이다.

이날 본회의에서 정 총리의 임명동의안은 재석 278명에 찬성 164명으로 절반을 넘겨 가결됐다. 찬성 164명은 이낙연 전 총리가 임명동의안 표결에서 얻은 찬성표와 동일하다.

[손일선 기자 / 최예빈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hemes
IC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