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이하나 없는 ‘보이스3’? 충격과 혼돈의 ‘보이스2’ 결말

OCN 캡처

‘보이스3’는 절대청각 강권주가 없는 것일까.

OCN 주말드라마 ‘보이스2’(극본 마진원/연출 이승영)이 16일 방송된 12회를 끝으로 종영했다. 강권주(이하나 분)가 방제수(권율 분)의 함정에 걸려 생사를 알 수 없는 상태로 마무리지어졌다.

끝없는 악행을 저지른 방제수의 마지막 엔딩 역시 경찰과 연관되어 있었다. 그중 도강우(이진우 분)의 트라우마를 건드리는 것과 강권주의 죽이는 것이 그의 목표.

방제수를 쫓던 강권주는 고시원 인질극 사건을 접수했다. 그는 도강우에게 이 사실을 알리며 “방제수가 12세때 모친과 여기서 고시원 생활을 했다. 자신이 약자를 구원한다는 잘못된 사명감을 가지고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강권주와 도강우가 이끄는 경찰은 고시원 내부로 들어갔다. 복면을 벗긴 범인은 방제수가 아니었다. 복면 범인은 “너희들은 그 분 절대 못 잡아”라고 약을 올렸다. 도강우는 냉장고 안에서 폭탄을 발견했고, 옆 건물에서 CCTV를 보던 방제수를 찾았다.

방제수는 도강우의 공격을 받고 몸싸움을 벌였다. 그는 “너도 나와 같은데 왜 너는 저쪽에 붙어있는지 모르겠다. 네 기억이 돌아오길 간절히 바란 사람이 나다”라고 말했다. 그러나 도강우는 “나와 네가 같다는 건 다 개소리다. 망상증에 걸렸다. 네가 죽인 사람들은 누군가의 아버지이고 아들이고 딸이다”며 방제수를 흠씬 두들겼다.

방제수는 “나를 살리면 강권주가 죽는다”고 마지막 협박을 했다. 바로 ‘작은 소리에 귀를 기울이다가 죽는다는 것. 강권주는 고시원 안에 아이가 갇혀있는 소리를 듣고 홀로 내부로 들어갔지만, 실제로는 녹음기가 돌아가고 있었다. 강권주가 녹음기를 들어올리는 순간 건물이 폭파됐다. 도강우는 충격에 빠졌고, 방제수는 체포됐다.


’보이스2‘의 결말에서 강권주가 살았는지 죽었는지 명확히 나오지 않아 시청자들의 궁금증은 더욱 커지고 있다. 더불어 이번 엔딩이 강렬하기는 했으나, 절대청각인 강권주가 실제 사람 목소리와 녹음기 소리를 구분하지 못하는 설정이 인위적이라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강권주는 ’보이스‘라는 드라마를 다른 스릴러와 차별화하게 만드는 존재였다. 작은 소리도 놓치지 않는 절대 청각의 소유자인 강권주는 소리로 범인을 쫓는다는 ’보이스‘의 설정을 대표하는 인물. 이 때문에 시청자들은 ’보이스3‘에서 강권주를 볼 수 없는 것인지, 강권주가 살았다면 청각능력을 잃는 것인지 궁금해하고 있다.

제작진은 엔딩 장면 자막을 통해 ’못다한 이야기는 시즌3 ‘공범들의 도시’로 이어진다‘고 알렸지만, 강권주의 존재가 사라지는 것인지 혼란스러워하고 있다.

(서울=뉴스1)

창닫기
기사를 추천 하셨습니다이하나 없는 ‘보이스3’? 충격과 혼돈의 ‘보이스2’ 결말베스트 추천 뉴스

Football news:

드 브루 인 요원:케빈은 맨 시티를 떠나는 것에 대해 생각하지 않습니다. 뉴스의 90%는 넌센스입니다
호날두는 술의 왕이야 비에리와 함께 미디어에서 맥주를 구걸했는데 코치 앞에서 술 마시는 법을 알아냈어^. 우리가 생각할 때는 화려한 축구 선수들이 숭배 알코올의 이름은 아드리아누,개스 코인,비에리,자고 예프 즉시 팝니다. 호나우두가 관련으로 더 많은 천재적 게임,부상 및 성격,하지만 사실은 그날의 기본 팬들의 알코올 중구 stars
MLS 가 돌아왔다:인종 차별주의와 필드의 중심에있는 거대한 가상 아디다스 로고에 항의 거의 9 분
설셔 매틱에:나는 그가 머물렀다 기뻐요. 우리는 주변에 달리는 아이들과 가진 팀에 있는 경험을 필요로 합니다
독일 매니저 비어호프:하베르츠는 레알 마드리드의 선수이다
부폰의 대리인:지안루이지 감독이 되어야 한다. 그는 쥬브를 이끌 수 있습니다
바르셀로나는 네이 마르 사건에 산토스에 대한 법정에서 수상했다. 브라질은 6100 만 유로 이상을 요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