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star Bookmark: Tag Tag Tag Tag Tag
Korea

이현 부산시의원 “부산도시공사 방만경영 안된다”

부산시의회 해양교통위원회 이현 의원(더불어민주당·부산진구 4)는 14일 열린 부산도시공사에 대한 행정사무감사에서 더딘 사업 추진과 방만 경영 문제를 집중 질타했다.

이 의원에 따르면 부산도시공사는 단지조성사업 7곳과 주택건립사업 8개소 등 15개 사업에 7조1483억원의 사업비를 책정했다.

이 의원은 “단지조성사업이 5조6741억원으로 전체사업비 대비 79.4%를 차지하지만, 센텀2지구사업은 시작도 하지 못해 내년에 지속하는 사업은 에코델타시티 사업 하나밖에 없는 실정”이라고 말했다.

이어 “주택건립사업도 일광 공공 분양주택, 동래역 행복주택 사업이 다음 달 준공하고 나면 아미4, 일광, 시청 앞 행복주택은 착수도 못해 사실상 주택건립 사업은 전무한 실정”이라고 지적했다.

불어난 사업비도 문제 삼았다. 에코델타시티사업의 사업비는 지난해 7월 8158억원에서 올해는 9908억 원으로 1750억원(21.4%) 증가했다. 사상공업지역 재생 활성화사업의 사업비도 지난해 633억원에서 올해는 838억 원으로 올랐다.

이에 대해 이 의원은 “사상공업지역 재생사업지구는 투자사업타당성 심의위원회 심의 이후 사업 타당성 분석을 시행했지만 당초 사업비 보다 32.3%나 증가했다”면서 “부산도시공사의 전문성, 사업성 분석 역량에 심각한 문제가 있다”고 밝혔다.

그는 또 “매출액 증가율이 수년간 마이너스성장을 하고 있고 부채비율은 10년전 수준으로 떨어졌다”며 “공익성을 가지는 신규 사업 발굴을 하지 않으면 2~3년 내에 경영수지 악화로 도시공사가 존폐위기까지 올 수 있다”고 말했다.

부산=윤일선 기자 news8282@kmib.co.kr

Themes
IC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