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This article was added by the user . TheWorldNews is not responsible for the content of the platform.

이준석, 설전 치른 정진석에 "서열 상 당 대표가 위"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는 오늘(12일) KBS에 출연해 최근 SNS로 공개 설전을 주고받은 정진석 의원에 대해 "제가 비난받을 소지가 없는 부분에 대해 비난한 것"이라며 "아무리 나이가 더 있으신 국회 부의장과 당 대표의 관계라 하더라도 서열상 당 대표가 위"라고 말했습니다.

이 대표는 "선거에 이겼고, 제가 우크라이나에 가는 과정에서 일정과 메시지를 외교부·대통령실과 조율했고, (정 의원 글에서) '우크라이나에 가는 것보다 당내 연찬회를 하는 게 더 중요하지 않냐'고 했는데 연찬회도 다 권성동 원내대표에게 이야기하고 갔다"며 "애초 저에게 한 지적에 대해 사실관계가 다 틀린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다만, '윤핵관' 인사들과의 갈등설에 대해 묻자 "정 부의장은 '윤핵관' 문제가 아니다. 본인 이름을 걸고 말씀하신 거고, 다만 사실관계가 맞지 않고 형식도 맞지 않아 반발한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윤핵관'은 익명 인터뷰로 사실관계가 틀린 얘기하고 당내 화합을 해치는 얘기할 때 문제가 되는 것"이라며 "지금 시점에 윤핵관 문제는 불거지기 어렵다"고 밝혔습니다.

이 대표는 최재형 의원이 이끌 당 혁신위원회 의제로 '공천 룰'을 포함한 것과 관련, "무엇보다 공천은 공정함과 더불어 이길 수 있는 사람을 공천해야 하는 두 가지 목표가 있다. 그걸 제도화하는 게 중요하다"면서 "새로운 인재 발굴을 포함해 혁신위에서 논의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당 대표 2년 임기의 반환점을 돈 이 대표는 "이제 당 구조개혁, 정치 개혁에 매진할 시기가 되지 않았나 한다"며 "개혁이 후퇴하면 안되기 때문에 불가역적, 영속적 변화를 향해 궤도에 오를 때까지 살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이 대표는 친윤 인사들이 주축이 된 당내 의원모임 '민들레'에 권성동 원내대표가 제동을 걸고 나서자 장제원 의원이 불참하기로 한 데 대해선 "당연히 그렇게 결론 났어야 하고, 장 의원의 결단은 존중 받아야 한다. 그게 윤석열 정부 성공을 위한 길이 아닐까"라며 "윤핵관 내 갈등이라 하니까 그게 부담스러웠던 것 같다"고 평가했습니다.

그는 "다만 그렇게 결단하면서 권 원내대표와 의리를 강조했던데 그보다 윤석열 정부 성공을 위해 그런 판단 하셨다고 말하는 게 낫지 않았을까"라고 지적하기도 했습니다.

또 "그분들끼리 상의되지 않고 모두 공감하기 어려운 민들레라는 모임의 출범을 적극적으로 장 의원이 시도한 건 이 시점에 다소 성급한 것이었다고 본다"고 밝혔습니다.

이 대표는 자신의 '성 상납' 의혹 논란과 관련한 당 윤리위 징계 심사에 대해선 "굉장히 이례적인 게 의혹이 제기되고 수사를 한다고 나오면 수사 결과를 지켜보는 게 답이다. 그런데 그(징계 심사) 상황 때문에 당이 혼란에 빠졌다"고 말했습니다.

또 "저한테 수사 받으러 오라는 얘기도 없다. 그런 게(교사 의혹) 문제가 안 되니까 수사기관도 어찌할 수 없는 것"이라며 "제 입장에선 수사기관이 빨리 결론 냈으면 좋겠다"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