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일본에 연거푸 당한 한국셔틀콕, 印尼오픈 빈작에 그쳐

이소희-신승찬. 사진제공=요넥스코리아
이소희-신승찬. 사진제공=요넥스코리아

[스포츠조선 최만식 기자] 배드민턴 여자복식의 대표주자 이소희-신승찬(인천국제공항)이 난적 일본의 벽에 막혀 결승 진출에 실패했다.

세계랭킹 6위 이소희-신승찬은 20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서 벌어진 2019 인도네시아오픈 배드민턴선수권대회 (슈퍼 1000) 여자복식 준결승서 일본의 미사키 마쓰토모-아야카 다카하시(세계 4위)에 1대2로 역전패했다.

이소희-신승찬은 앞서 열린 8강전에서 세계 1위 마유 마쓰모토-와카나 나가하라 조(일본)를 2대0 (21-13, 21-11 으로 가볍게 물리치면서 우승 기대감을 높게 했다. 하지만 세계 1위조에게 상대전적 4승1패로 우위를 보였던 이소희-신승찬에게 미사키-아야카는 버거운 상대였다.

2016년 리우올림픽 금메달리스트인 미사키-아야카는 이번 경기 승리로 이소희-신승찬과의 상대 전적에서 5승5패 팽팽한 균형을 이뤘다. 미사키-아야카는 이전 8강전에서 김소영-공희용을 물리친 바 있어 한국에 연달아 분루를 안긴 셈이 됐다.

이소희-신승찬에게는 뼈아픈 역전패였다.

1세트에서 21-17로 승리하며 기분좋게 출발했지만 2세트에서 14-21로 발목을 잡혔다. 8-8까지 접전을 펼쳤지만 이후 집중력 싸움에서 열세를 보이면서 연속 실점을 허용했다.

3세트에서는 혈투가 벌어졌다. 이소희-신승찬이 한때 11-8로 달아나는 듯 했지만 곧바로 13-13으로 추격당했고, 이후 전세가 뒤집혔다. 한 번 역전에 성공한 일본 조를 야금야금 격차를 벌려나갔고, 이소희-신승찬은 좀처럼 따라잡지 못한 채 다소 무기력하게 1시간12분의 긴 접전을 마무리했다.

이소희-신승찬이 동메달을 기록하면서 한국 배드민턴은 이번 대회를 빈작으로 마무리했다. 인도네시아오픈은 대회 등급 슈퍼1000으로 최상위급에 속해 세계 상위랭커들이 대거 참가했다. 한국도 성지현, 최솔규-서승재 등 에이스급을 출전시켰지만 대부분 일찌감치 탈락했다.

그나마 얻은 수확은 올해 상반기 부상에 시달렸던 이소희-신승찬이 지난달 호주오픈 8강에 이어 이번 대회 4강행으로 부활 청신호를 밝혔다는 점이다.최만식 기자 cms@sportschosun.com

Football news:

포르투갈 대표팀 호날두 소개:CR2020. 올해 우리 선장만큼 점수를 얻은 사람은 없어^. 포르투갈 국가 대표팀의 보도 서비스는 2020 년 유벤투스 앞으로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의 게임에 대해 이야기했다
솔잔케는 프리미어 리그 본머스에서 39 경기에서 처음으로 득점했습니다 총,앞으로 60 리그 게임과 2 목표를 가지고있다
토비 알더와이어:토트넘이 얼마나 열심히 일하는지 사람들은 알지 못한다
아르테타는 약 1:2 토트넘 핫스퍼:큰 영향을 미친다. 나는 실망과 불만입니다
바디는 프리미어리그에서 23 번째 골을 넣었고 득점자 목록을 이끌었다. 그는 3 경기에서 4 골을 넣었습니다
무링요는 아스날을 상대로 승리를 거뒀다:우리는 행복하다. 마지막 순간에도 모든 게 통제되고 있었다^.나는이 게임은 전술에 대해 주로 생각. 나는 아르테타 아스날,재생 안정성을 유지하고 개발 할 수있는 방법을 선택 생각,그들은 더 나은지고있다
지네딘 지단:이 역사에서 가장 중요한 클럽이기 때문에 사람들은 항상 레알 마드리드에 대해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