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인천-베이징 직항로 열린다…에어차이나 "30일부터 운항"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처음으로 중국 수도 베이징의 하늘길이 한국에서 오는 정기편 항공기에 열린다.

중국의 대형 국유 항공사인 에어차이나(중국국제항공)는 오는 30일부터 매주 금요일 인천발 베이징 직항편(CA124)을 운항한다고 지난 23일 위챗 공식계정을 통해 밝혔다.



이로써 베이징으로 직접 들어오는 항공편은 매주 9편으로 늘어난다고 항공사 측은 덧붙였다.

중국 민항국이 수도 코로나19 확산 이후 수도 베이징의 방역을 위해 외국에서 출발한 항공편의 베이징 공항 이용을 막고 중국 내 다른 도시로 들어오도록 그동안 통제해왔기 때문에 한국발 베이징행 직항을 운영하는 항공사는 현재 없다.

원래 에어차이나는 금요일마다 인천∼베이징 노선을 운항했지만 한동안 인천 출발 항공편은 베이징이 아닌 칭다오에 착륙시켰다. 베이징이 목적지인 승객은 칭다오에서 2주 격리 기간이 지나야 베이징으로 올 수 있다.

중국 정부는 지난달 초부터 태국, 캄보디아, 파키스탄, 그리스, 덴마크, 오스트리아, 스웨덴, 캐나다 등 코로나19 상황이 현저히 안정된 8개국을 대상으로 정기편의 베이징행 직항을 재개했다.

하지만 당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하루 200∼300명대로 비교적 심각했던 한국은 대상국에서 제외됐다.

주중 한국대사관은 "한국이 베이징 직항 운항 국가에 포함될 수 있도록 중국 정부와 긴밀히 협의해왔다"면서 "이번 에어차이나 직항 운항 재개로 베이징 복귀가 시급한 우리 교민과 소상공인들이 수혜를 입을 것"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향후에도 대사관은 서울∼베이징 노선을 포함해 정기 항공편 증편 및 전세기 운항을 지속적으로 협의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Football news:

바르셀로나는 부상 불쾌 대신 마세라노의 이름이었다. 하비에르기를 거부(에두아르도 Inda)
인터는 1 월에 지루에 서명하고 싶다
이스 코 에이전트:원하는 시도에서 재생 또 다른 리그
로베르토 데 더비는 코칭 스타의 새로운 세리이다. 그 Sassuolo 은 최고의 제어 팀에서 이탈리아,그러나 그것이 부족 즉흥
웨인 루니:첼시고 무링 서명하고 싶어 나도 있었는데,레알 마드리드와 바르셀로나
에릭센은 레알 마드리드에 갈 수 있습니다,ISCO-에 교환(하늘)의 일환으로 간
베컴은 23 년 후 FIFA 의 표지로 돌아 왔습니다. 이를 위해,그는 것보다 더 많은 것을 얻을 지불하에서 실시 PS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