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star Bookmark: Tag Tag Tag Tag Tag
Korea

[인터뷰①] 김민재 "첫 주인공 '꽃파당'..가장 애착가는 작품"

사진=냠냠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냠냠엔터테인먼트 제공

[스포츠조선 문지연 기자] 배우 김민재(24)가 '꽃파당'을 마친 소감을 밝혔다.

사진=냠냠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냠냠엔터테인먼트 제공

김민재는 2015년 Mnet 뮤직드라마 '칠전팔기 구해라'로 데뷔해 KBS2 '프로듀사'(2015), tvN '두번째 스무살'(2015), 온스타일 '처음이라서'(2015) 등에 꾸준히 출연, 시청자들에게 눈도장을 찍었다. 또 SBS '낭만닥터 김사부'(2016)에서 박은탁 역으로 출연했고, 방영을 앞두고 있는 '낭만닥터 김사부2'에도 출연하며 시청자들의 기대를 끌어올리는 중이다. 뿐만 아니라 SBS '당신이 잠든 사이에'(2017)출연했고 MBC '위대한 유혹자'(2018)에서는 주연 에 도전한 바 있다.

사진=냠냠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냠냠엔터테인먼트 제공

최근 종영한 JTBC 월화드라마 '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김이랑 극본, 김가람 연출)에서 마훈 역으로 주인공에 도전해 극을 성공적으로 이끌었다. '꽃파당'은 조선 최고의 매파당 '꽃파당'이 왕의 첫사랑이자 조선에서 가장 천한 여인 개똥을 가장 귀한 여인으로 만들려는 조선 혼담 대 사기극을 그린 드라마, 김민재가 연기한 마훈은 조선 최고의 매파로, 개똥(공승연)과의 해피엔딩을 맞으며 유종의 미를 거뒀다. 또 '꽃파당'은 최고 시청률 4.3%(닐슨코리아, 유료가구, 전국기준)을 기록하며 종영했다.

김민재는 11일 오전 서울 강남구의 한 카페에서 종영인터뷰를 진행했다. 김민재는 "'끝났나?'하는 느낌이 더 강하다. 끝났다는 느낌이 아직 안 오는데 지금 이 순간 온다. 인터뷰 하는 느낌이 있으니까"라며 "주연도 처음이고 이렇게 긴 사극도 처음이었다. 다 처음인 작품이었는데 그래서 되게 많이 배운 것 같다. 여러가지를. 정말 많이 배울 수 있던 작품이다"고 밝혔다.

이어 "마훈이라는 인물은 '꽃파당'에 나오는 대부분의 인물들과 항상 소통이 있었는데 앙상블적인 부분들 마훈이란 캐릭터가 누구를 만났을 때의 다른 부분들을 배운 것도 있고, 주연으로서 극을 끌어가야 하는 인물이기 때문에 감독님과 작가님, 스태프분들, 동료 배우들과 함께 나누는 과정들, 깊은 얘기들을 많이 배웠던 것 같다"고 말했다.

또래 배우들이 많았던 작품이기 때문에 더 편했다고. 김민재는 "어리기 때문에 할 수 있는 사소한 이야기들이 자유분방하게 여러 이야기들을 했던 기억이 남는다"며 "모든 작품을 할 때 부담과 긴장과 두려운 마음을 가지고 시작을 한다. 없던 인물을 제가 만들어내야 하니까. 어떻게 보면 답을 만들어야 하니까. 그런 부담감은 항상 가지고 작품을 하는 거 같다"고 밝혔다.

매파들이 등장하기 때문에 돋보이고 싶은 마음이 있을 법 했으나, 김민재는 "돋보이려는 마음은 없었다. 서로가 맞붙을 때 나오는 모습들에 집중했다"며 "사극이라는 것이 어렵기도 했는데 마훈이라는 인물이 추리를 많이 하기 때문에 거기서 나오는 말투를 연기한 거 같다"고 설명했다.

김민재는 "연기할 때에는 만족보다 아쉬움이 더 많다. '이렇게 하면 더 좋지 않았을까'하는 아쉬움이 더 많다. 아쉬움이 항상 눈에 보이는 거 같다. 촬영을 할 때에는 최선을 다했지만 본방을 할 때 느껴지는 것들이 있지 않나"라며 "톤의 조절에 대해 마훈이라는 인물은 예민하고 차갑고 일을 할 때는 진중하게 하는 캐릭터를 집중하고 생각하다 보니까 어떤 부분에서 조금 더 가벼웠다면 재미있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도 했고, 나름 그 현장 안에서는 가볍게 했는데 본방송을 보다 보니까 조금 더 가볍게 했어도 됐겠다는 생각도 했지만 후회는 안해도 아쉬움은 남는다"고 말했다.

연기적으로도 많이 쏟았다는 김민재는 "오열하거나 그 감정을 느낄 때가 힘들면서도 재미있었다. 한 번 울고 나면 마음이 아픈데 시원한 느낌이 있다. 되게 힘들지만 재미있었다. 오열을 하거나 아버지가 돌아가셨을 때 눈물을 흘리는 것들이 다른 감정들이지만 중요한 신들이라고 생각한다. 매일 이 신을 어떻게 표현할지 고민을 하다가 쏟고 나면 시원한 느낌이 든다"고 말했다.

김민재는 "가장 애착이 가는 작품은 '꽃파당'이다. 정말 많이 신경을 쓴 작품이다. 가장 가까운 작품이라 그런 것 같다"며 "시청률은 운인 것 같다. 모든 작품에서 최선을 다했기 때문에 시청률에 대해 제가 어떻게 할 수 없는 것이라고 생각한다. 아쉽거나 그러지는 않는 것 같다. 작품을 찍을 때에는 최선을 다해서 찍었다. 재미있게 봐주신 것이 감사하다"고 밝혔다.

이어 김민재는 "연기 잘한다는 반응이 좋다. 그런 글들을 봤다. 반응은 가끔 보는 것 같다. 저희 드라마를 보는 사람들의 피드백이 궁금하고 제 작품을 어떻게 봤는지 궁금해서 본다. '꽃파당' 재미있다는 반응들도 가장 기분이 좋았다. 재미있으면 좋은 거다. 주변에서도 그런 반응이 있었다. 제 지인들이나 동생들이 그랬다. '네가 했던 캐릭터들과 다르다'는 얘기를 들었다"고 말했다.

김민재는 "특히 도환이 형이 많은 얘기를 해줬다. 촬영장이 겹쳐서 볼 때마다 '너무 덥다'는 얘기를 많이 했다. 형은 갑옷을 많이 입으니까 '그래도 나는 형보다는 갑옷을 안 입지'하는 말도 했다. 김새론 씨도 커피차를 보내줬다. 서로 '고생해'이런 느낌으로 대화한다"며 동료 배우들의 응원도 많이 받았다고 설명했다.

'중매'라는 개념이 어색했다는 김민재는 "굳이 따지자면 저는 '자만추'같다. 소개를 받아서 만나는 경우는 거의 없었고 친구들도 지나가다가 인사를 하는 경우가 많다"며 "'매파'라는 소재가 신기하게 다가왔다. 중매쟁이의 얘기들이 주변에서 많지 않다고 생각했다. 직업 자체도. 그래서 더 재미있겠다는 생각을 했던 거 같다"고 밝히기도 했다. 김민재에게도 시청자들에게도 신선했던 '꽃파당'이었다.

김민재는 '꽃파당'을 마친 뒤 곧바로 '낭만닥터 김사부2'에 참여하며 시청자들을 만난다. '낭만닥터 김사부2'는 내년 1월 방송되며 시즌1을 장식한 한석규와 새 인물 이성경, 안효섭이 합류했다.

문지연 기자 lunamoon@sportschosun.com

Themes
IC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