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이란, 핵사찰 중단·우라늄 농축 강화 법안 통과

이란 의회는 1일(현지시간) 이란 핵합의(JCPOA)에 서명한 유럽 국가가 한 달 안에 대이란 제재를 완화하지 않을 경우, 유엔의 핵사찰을 중단하고 우라늄 농축 수준을 강화하는 내용 등이 포함된 법안을 통과시켰다.

이란의 핵과학자가 최근 암살되면서 중동 지역의 긴장이 고조된 가운데 통과된 이 법안에는 새 원심분리기 설치를 허용하는 내용도 포함됐다.

이란 IRNA 통신은 전체 290석 규모의 의회에서 251명의 의원들이 찬성표를 던졌다고 전했다. 투표 후 의원들은 “미국에 죽음을!”, “이스라엘에 죽음을!”이라는 구호를 외친 것으로 전해졌다.

AP통신은 이번 투표에 대해 지난 달 이란의 저명한 핵과학자인 모센 파크리자데가 암살된 데 대한 저항의 표시라고 해석했다. 이 법안은 당국이 우라늄 농축 수준을 20%로 재개하도록 했다. 이는 핵무기 제조에 필요한 기준치에는 못 미치지만 민간 응용에 필요한 기준치보다 높은 수준이다.

또 나탄즈 핵시설과 지하 포르도 핵시설에 새 원심분리기를 투입할 수 있게 했으며, 유엔 핵 사찰을 받지 않는다는 내용도 포함됐다.

다만 이 법안이 의회를 완전히 통과하기 위해서는 몇 가지 절차를 더 거쳐야 한다. 또 이란의 모든 핵 정책에 대한 최종 결정권은 최고 지도자인 아야톨라 하메네이가 갖고 있다.

이 법안은 지난 8월 의회에 처음 상정됐다가 최근 이란 핵 개발을 주도해온 파크라지데 암살로 새로운 동력을 얻었다.

파크리자데는 지난달 27일 테헤란 동쪽 소도시 아브사르드에서 매복 테러 공격을 받고 숨졌다. 그는 당시 차량을 타고 이동 중이었는데 차량 인근의 한 트럭에서 폭발물이 터졌고, 폭발 직후에 괴한들이 차량에 총격을 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파크리자데는 중상을 입고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결국 숨졌다.

이란은 파크라지데의 암살 배후로 이스라엘을 지목하고 있다.




[테헤란/AP=뉴시스]
창닫기
기사를 추천 하셨습니다이란, 핵사찰 중단·우라늄 농축 강화 법안 통과베스트 추천 뉴스

Football news:

요원:Cheryshev 는 발렌시아를 떠나지 않을 것입니다. 코치가 그를 신뢰
바이에른은 바이 아웃 옵션 대출에 미드 필더 다약 유니온 준
마운트에 램파드:나는 그의 나이에 첼시로 이동하고 나 자신을 찾기 위해 1 년이 걸렸다. 그가 이미 너무 많은 게임
Mbappe 는 연속 PSG4 경기에 대한 점수를하지 않습니다. 이것은 자신의 최악의 연속 April-수 있습 2018
무링호 라쉬포드의 말에:옵타로 가서 자신의 결론을 도출. 리버풀-맨체스터 유나이티드-그래서 매우 큰 경기
호날두:레알 마드리드는 하키미를 보내 실수를했다. 때때로 내가 말하는 나 자신에게 당신이 그리로 이동에 좋은 속도
바르셀로나 고려하지 않을 것이라는 메시의 게임에 참여하는 운동과 함께 없었다면 트로피 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