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star Bookmark: Tag Tag Tag Tag Tag
Korea

'전참시' 장성규 라디오 DJ 데뷔→ 하동균, 무대 뒤 빙구美 대방출 [종합]

[스포츠조선 남재륜 기자] 방송인 장성규가 유튜브 수익을 공개했다.

12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는 장성규가 유투브 수입을 공개한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장성규는 "유튜브 조회수가 1000만명이 넘었다"는 말에 "감사 인사 드리려고 나왔다"고 말문을 뗐다.

이에 양세형은 "그 정도로 잘 되면 나 혼자만의 개인 채널이었으면 하는 욕심은 없느냐"고 했고, 장성규는 "그런 생각 솔직히 그런 생각 안 든다. 그걸로 다른 일이 많이 생겨서 여기까지 욕심내고 싶지 않다. 감사하다"고 밝혔다.

이어 MC들은 수입에 대해 물었고, 장성규는 "저는 공개할 수 있다. 처음에는 40만원으로 시작했을 거다. 지금은 회당 100만원을 받는다"며 "채널 수익은 한달에 20억원이 넘는다고 하더라. 20억 중에 400만원을 받는다"라고 말했다.

먼저 장성규의 전쟁 같은 라디오 데뷔 현장이 공개됐다. 처음으로 라디오 진행석에 앉게 된 장성규는 "손발이 차가워졌어"라고 말하는 것은 물론 기저귀까지 찾으며 극도의 긴장감을 드러냈다고. 그러나 장성규는 곧 적응해가며 놀라운 진행력을 보여줬다. 스튜디오 안의 출연진들도 능숙하다며 감탄할 정도였다.

특히 매니저는 장성규를 위한 세심한 배려를 보였다. 긴장하는 장성규의 등을 주물러주는가 하면 매니저는 장성규가 라디오 진행을 하는 동안 실시간 청취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그를 향한 응원 댓글을 남겼다. 또한 제작진들을 위해 커피를 주문하는 센스를 보였다.

이날 방송에는 반가운 손님도 등장했다. 장성규가 청취자와 전화 연결을 하던 중 "익숙한 번호"라며 아들 하준의 전화를 받은 것. 장성규는 아들의 목소리에 울컥하는 모습을 보였다. 그는 스튜디오에서도 "울면 안 되는데, 하준이라는 이름만 들어도 눈물이 난다. 못난 아빠라는 걸 알아서 그렇다"며 "거기서 오는 반성의 의미일 수도 있고 감동일수도 있다"며 또 한번 눈시울을 붉혔다.

이어 '팬 사랑'이 넘치는 명품 보컬리스트 하동균의 모습이 공개됐다.

평소에는 감정을 잘 드러내지 않는 하동균. 무대에 오른 그가 관객의 환호에 자신도 모르게 수줍은 웃음을 드러내 눈길을 끈다. 특히 그는 어린 관객의 열띤 응원에 평소 볼 수 없었던 함박웃음을 보였다.

하동균은 어린 관객들의 요구에 "아저씨가 뭐 해줄까?"라며 모든 요구에 응해주는 친절함을 보인 가운데, 평소에는 절대 하지 않았던 '나비야' 노래까지 부르며 특별한 '팬 사랑'을 드러냈다. 열창했다. 하동균 매니저는 "아이들에게 약한 것 같다. 저도 결혼을 해서 아이를 낳아서 데리고 다녀야겠다"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이어 절친이자 서로의 매니저인 테이와 조찬형의 모습이 공개됐다. 두 사람은 '전참시'에서 돋보인 '절친 케미' 덕분에 시구와 시타 제의를 받았다.

이들은 시구와 시타를 위해 두근거리는 마음으로 대전으로 가던 중 조찬형의 고향인 충남 공주에 깜짝 방문했다.

조찬형은 '전참시' 출연 이후 반응에 대해 "어머니가 좋아하신다"라며 기뻐했고, 테이는 "SNS 팔로워가 만 명으로 늘었더라"라며 맞장구쳤다. 그런가 하면 조찬형은 '전참시' 출연 후 실시간 검색어 1위 등극과 동시에 조승우에게 연락을 받았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sjr@sportschosun.com

Themes
IC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