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전도에는 은퇴 없다”… 은퇴·원로목회자 전도단 발족


은퇴·원로목회자 ‘모세전도단’ 발기인 예배가 15일 오전 서울 서초구 반포쇼핑 4동 2층에서 열렸다.

발기인들은 매달 1회 정기모임을 갖고 전국교회와 거리 등에서 전도활동을 펼치기로 결의했다. 이를 위해 각 교단과 각 도에 위원회와 지부를 설치한다. 또 고문과 자문위원을 추대키로 했다. 회원 구성이 마무리되는 대로 창립총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추진위원장은 김조(사진) 서울 삼락교회 원로목사다. 김 목사는 한국기독교부흥협의회, 세계복음화협의회 대표회장, 서울신학교 학장 등을 지냈다. 김 목사는 “전도는 은퇴가 없다”며 “남은 여생 이 사역에 헌신할 계획이다. 전도열정을 회복해 한국교회 성장에 일조했으면 한다”고 했다.

나겸일 주안장로교회 원로목사는 설교에서 “먼저 믿은 이들이 할 일은 전도”라며 “전도는 천국백성을 만드는 일이다. 하나님이 가장 기뻐하시는 일”이라고 했다. 이날 행사는 1982년 설립한 초교파 선교단체인 세계터미널선교회가 주최했다.

세계터미널선교회 조창례 사무총장은 취지와 경과보고에서 “교파를 초월해 은퇴·원로목회자들이 멋진 전도공동체를 만든다면 그 자체만으로도 교회사에 위대한 사건이 될 것”이라고 했다.

유영대 기자 ydyoo@kmib.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