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star Bookmark: Tag Tag Tag Tag Tag
Korea

전국 휘발유값 7주 만에 상승 반전…서울 리터당 1620원

전국 주유소 휘발유 가격 추이(출처=오피넷)© 뉴스1

전국의 주유소 휘발유값이 7주 만에 상승 반전했다.

23일 한국석유공사 유가정보서비스 오피넷에 따르면 11월 셋째 주 기준 전국 주유소 휘발유 가격은 전주보다 1.0원 오른 리터( ℓ)당 1535.4원을 기록했다. 전국 경유 평균 판매 가격은 전주보다 0.4원 내린 리터당 1379.9원으로 7주 연속 내렸다.

휘발유값이 전국에서 가장 높은 지역은 서울로, 지난주보다 리터당 2.1원 오른 1620.0원을 기록했다. 서울 휘발유값은 가격이 가장 낮은 대구 휘발유(리터당 1506.3원)보다 리터당 113.7원 비쌌고, 전국 평균가격보다는 84.5원 높았다.


정유사별로 보면 평균 가격이 가장 비싼 SK에너지의 휘발유 가격은 리터당 1.1원 오른 1550.2원이었다. 알뜰주유소의 휘발유 가격은 리터당 0.9원 내린 1511.0원이었다. 자가상표는 리터당 0.5원 오른 1516.2원이다.
국제유가는 두바이유 기준 전주와 같은 배럴당 61.8달러를 유지했다. 석유공사는 “국제유가는 석유수출국기구(OPEC)와 러시아 등 주요 산유국들의 모임인 OPEC+의 감산 연장 가능성 제기 등의 상승요인과 미·중 무역합의 불확실성 지속 등의 하락요인이 혼재해 전주 대비 보합세를 보였다”고 설명했다.
(서울=뉴스1)
창닫기
기사를 추천 하셨습니다전국 휘발유값 7주 만에 상승 반전…서울 리터당 1620원베스트 추천 뉴스
Themes
IC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