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star Bookmark: Tag Tag Tag Tag Tag
Korea

전지희X양하은조 독일오픈 女복식 日꺾고 우승 '통산8번째'

사진=ITTF
사진=ITTF

[스포츠조선 전영지 기자]'환상의 복식조' 전지희-양하은(이상 포스코에너지) 조가 2019 국제탁구연맹(ITTF) 독일오픈에서 우승했다.

전지희-양하은 조는 13일(한국시각) 독일 브레멘에서 펼쳐진 ITTF 플래티넘급 월드투어 독일오픈 여자복식 결승에서 일본의 기하라 미유-나가사키 미유 조를 3대1(11-5 4-11 11-9 11-7)로 꺾고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4번 시드 전지희-양하은조는 2번 시드 일본 신예 복식조를 상대로 첫세트를 11-5로 따낸 후 2세트를 4-11로 내줬다. 그러나 노련한 플레이로 3-4세트를 잇달아 따내며 우승을 확정지었다.

올시즌 초 양하은이 실업 입단 이후 줄곧 뛰어온 대한항공에서 포스코에너지로 이적하면서 복식파트너 전지희와 한솥밥을 먹게 됐다. 2014년 인천아시안게임 이후 줄곧 손발을 맞춰온 전지희-양하은조는 통산 8번째 ITTF 투어에서 우승하며 여자탁구 최강 복식조임을 다시 한번 증명했다. 전영지 기자 sky4us@sportschosun.com

Themes
IC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