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This article was added by the user . TheWorldNews is not responsible for the content of the platform.

"전례 없는 다중 위기" OECD 물가 상승률 34년 만에 최고치

<앵커>

OECD 회원국 소비자 물가 상승률이 34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습니다. 세계무역기구 WTO 사무총장은 국제사회가 전례 없는 '다중 위기'를 맞았다며 국제 연대를 강조했습니다.

강민우 기자입니다.

<기자>

코로나19 사태로 5년 만에 열린 세계무역기구 WTO 각료회의 개막 기자회견에 나선 응고지 오콘조이웨알라 사무총장은 세계가 전례 없는 다중 위기를 마주하고 있다고 진단했습니다.

[응고지 오콘조이웨알라/WTO 사무총장 : 제 인생에서 이처럼 수많은 갈등이 동시에 불거진 적은 없었습니다. 이러한 '다중 위기' 혹은 동시다발적 위기는 정말 전례가 없는 일입니다.]

코로나19 사태와 우크라이나 전쟁에 따른 국제 안보, 식량, 에너지 위기, 기후 위기 등을 언급했는데, 이러한 위기들을 한 국가가 전부 해결할 순 없다며 연대의 필요성을 강조했습니다.

오는 15일까지 스위스 제네바에서 나흘간 진행되는 WTO 각료회의는 164개 회원국의 통상장관이 참석하는 최고 의사결정기구입니다.

특히 이번 회의에서 우크라이나 전쟁에 따른 식량, 에너지 위기 해소 방안을 찾을 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이런 가운데, 세계 경제 전망에도 경고음이 커지고 있습니다.

경제협력개발기구 OECD가 발표한 38개 회원국의 4월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9.2%로, 34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습니다.

반면, 세계 경제 성장률 전망치는 갈수록 하향 조정되고 있는데, 세계 경제가 물가는 오르고 경기는 가라앉는 1970년대식 스태그플레이션에 빠져드는 게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