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is article was added by the user . TheWorldNews is not responsible for the content of the platform.

전력거래소, 보급현황 분석…"전체 자동차 중 0.8%는 전기차"

[데일리한국 봉채영 기자] 우리나라 전기차 보급대수는 약 20만대, 전기차 충전기 보급대수는 약 7만2000기로 각각 집계됐다.

6일 전력거래소가 발간한 전기차 및 충전기 보급·이용 현황 분석’ 책자에 따르면, 지난 9월 말 기준 우리나라 전기차 보급대수는 약 20만대로 전체 등록된 자동차 수의 0.8%를 차지했다.

우리나라의 전기차 보급대수(누적)는 2021년 9월말 기준 약 20만대로서 전체 등록된 자동차 대수 중 0.8%의 비중을 차지한다. 전기차의 보급대수 절대수치는 경기도가 3.5만대, 서울이 3.3만대로서 가장 많게 나타났으나, 전체 등록된 자동차 중 전기차의 비중은 제주도가 3.7%로서 가장 높게 나타났다(전기차 2.4만대, 전체 65만대). 제주도에 이어 대구(1.2%), 서울(1.1%), 대전(1.0%)가 1% 이상의 비중을 보였다.

전기차 충전기 보급대수(누적)는 2021년 6월말 기준 약 7.2만기이며 이중 급속충전기는 1.3만기(17.7%), 완속충전기는 5.9만기(82.3%)로서 완속충전기의 보급 비율이 훨씬 높게 나타났다.

급속충전기 1대당 전기차 대수는 전국 평균이 15.3대로 나타났는데, 부산, 인천, 서울은 각각 29.4대, 24.3대, 23.9대로 나타난 반면 강원, 전남, 전북은 각각 7.6대, 9.2대, 9.3대로 나타나 도시 지역으로 갈수록 전기차의 보급대수는 많은 반면 급속충전기의 상대적 보급률은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 책자는 전기차 시장 동향, 전기차 충전기 보급 현황이 수록되어 있으며, 추가로 기존에 파악하기 어려웠던 시간대별, 충전속도별(급·완속), 설치장소별 등 다양한 구분에 따른 충전기 이용 행태에 대한 분석도 담고 있다.

전력거래소 관계자는 “본 책자가 전기차 이용자, 충전사업자 등 다양한 이해관계자들에게 유용한 정보가 되기를 바란다”며 “앞으로도 탄소중립 대응과 ESG 경영을 위해 기관의 역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