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star Bookmark: Tag Tag Tag Tag Tag
Korea

"직원이랑 접촉 없는 게 편해요"…언택트 서비스 확산

<앵커>

뭘 사러 가게에 갈 때, 직원이 다가와서 설명하는거 부담스럽고 그냥 나 혼자 둘러보는게 좋다, 하는 사람들이 늘고 있습니다. 이런 사람들을 위해서 또 말 한 마디 안 하고도 쇼핑을 할 수 있게, 이른바 '언택트' 서비스를 하는 회사들이 늘고 있는데 일자리에도 점점 영향이 생길 것 같습니다.

권애리 기자가 다녀봤습니다.

<기자>

20대 직장인 최현주 씨의 출근길은 집 앞에 설치한 바구니에 세탁물을 던져넣는 것으로 시작됩니다.

앱을 통해 세탁물 수거를 신청하기 때문에 배달원과 마주칠 일이 없습니다.

지하철에서 내릴 때쯤 회사 앞 커피전문점에 앱으로 커피를 주문한 뒤에 카운터에 들를 필요 없이 커피를 집어들고 나오기만 하면 됩니다.

점심시간엔 기계를 통해 음식을 고르는 식당을 찾았습니다.

퇴근 후 방문한 화장품 가게. 제품을 집어들면 무게를 감지하는 센서가 작동해 상품 설명이 매대에 뜨고 계산까지 모두 기계로 끝냅니다.

하루 종일 소비 생활을 하고도 현주 씨는 매장 직원과는 한 번도 마주치지 않은 겁니다.

[최현주/직장인 : (사람과 접촉할 필요 없는) 그런 데 많이 가려고 하는 편이에요. 혼자서 쇼핑하는 게 더 편하기도 하고, 사람들이 빨리빨리 사용하니까 시간도 좀 줄일 수 있고요.]

사람과 사람이 직접 만나지 않고 상품이나 서비스를 주고 받는 '언택트'.

젊은이들이 주로 이용할 것 같지만 40대의 이용률도 2년 새 500% 가까이 늘면서 자동차 같은 복잡한 고가품 매장에까지 도입되고 있습니다.

[유지명/자동차업체 매장 관리자 : 평균적으로 (하루에) 20~30분 정도 방문하시는데, (비대면 안내만) 이용하시는 고객들은 대여섯 분 정도 됩니다.]

설문조사를 해보면, 살 마음이 아직 없을 때 직원의 적극적인 응대는 부담스럽다는 반응이 압도적으로 많습니다.

[서용구/숙명여자대학교 경영전문대학원장 : 10가지 서로 다른 메뉴를 시키면 사람은 기억 못 하지만, 기계는 10가지가 아니라 100가지도 기억을 하잖아요. 소비자 개성이 다양해지고, 디지털 기술이 가능해진 상황에서, 고밀도 도시사회에서는 사람과 얘기하는 것조차 귀찮아 하는 것도 (있고요.)]

하지만 소비자와의 대면 접촉이 줄어들면 서비스업 일자리는 그만큼 줄어들 수 밖에 없습니다.

또, 더 편하고 신속할진 몰라도 '비대면 마케팅'의 유행은 역으로, 사람의 역할에 대해 다시 생각해 보는 계기를 제공한다는 평가도 있습니다.

(영상편집 : 장현기, VJ : 정민구·한승민) 

All rights and copyright belongs to author:
Themes
IC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