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종합]"양준일 보며 출연 결심"…'슈가맨3' 프리스타일X정희경X여행스케치, 소환 성공

[스포츠조선닷컴 정안지 기자] '슈가맨3' 프리스타일과 정희경, 여행스케치가 소환됐다.

17일 방송된 JTBC '투유프로젝트-슈가맨3'(이하 '슈가맨3')는 '찐갬성(진짜 감성) 특집'으로 유희열 팀 쇼맨으로는 EXID 솔지가, 유재석 팀 쇼맨으로 권진아X서동현이 출연했다.

먼저 유재석 팀의 슈가맨을 소환, 과거 '미니홈피 BGM' 단골 가수였다. '슈가맨' 소환 전 유재석은 "완전체가 되기 위해 한 분을 애타게 찾았다. 16년 만에 첫 완전체 무대다"고 했다.

이후 음악과 함께 '슈가맨'이 등장했고, '프리스타일'(미노,지오)과 정희경이 'Y'를 부르며 모습을 드러냈다. 유재석 팀은 총 89불을 기록했다.

MC 유재석은 "정희경 씨 소환에 힘들었다고 들었다"고 했다. 미노는 "희경 씨와 무대를 처음 서본다"고 했고, 정희경은 "녹음하고 오늘이 처음이다. 셋이서 부른 것 자체가 처음이다"고 했다. 정희경은 "노래를 부른 건 맞는데 떨어트려놓고 살았다. 내 노래 같지 않았다. 오늘 불러보니 내 노래 같다"고 했다.

'프리스타일'은 시즌1부터 애타게 찾았던 '슈가맨'이었다. 미노는 시즌3에 출연하게 된 계기에 대해 "원곡을 부른 분과 나오고 싶었다. 16년 동안 찾았다. 아무도 못한 걸 '슈가맨' 작가님들이 해냈다"고 했다.

정희경은 "이 노래를 좀 안 좋아했었다"며 "음악 취향이 분명했다. 전혀 다른 색깔로 알려지는 게 싫어서 도망 다녔다"고 털어놨다. 그랬던 정희경이 16년 만에 출연을 결심하게 된 이유를 묻자, 그는 "스노우보드 선수가 이 노래만 들으면서 연습을 한다고 하시더라. '많은 분들에게 추억이 될 수 있겠구나' 생각이 들었다"면서 "'나 혼자 선을 긋고 있었구나' 생각이 들었다. 누군가가 계속 초인종을 누르는 느낌이었다"고 밝혔다.

특히 정희경은 "양준일 편을 즐겁게 봤다"면서 "그 분은 그 누구도 탓을 하지 않으시고 현재를 살고 계시는 분이더라. '저렇게 살아야겠구나' 생각이 들었다. 스스로를 낮추고 싶다는 마음이 들었다"고 털어놨다. 미노는 "첫 방송 같은 느낌이다. (희경 씨 랑도)같이 활동할 수 있었으면 너무 좋겠다"고 바람을 전했다.

유희열 팀의 슈가송은 1989년 발표된 포크송이자 마음이 편안해지는 힐링송으로 인기드라마에 삽입된 곡이다.

바로 슈가맨을 소환했고, 여행스케치(남준봉, 루카)가 '별이 진다네'를 부르며 등장했다. '별이 진다네'는 tvN '응답하라 1988'에 삽입된 곡이다.

여행스케치와 친분이 있던 유희열은 반가움을 표했다. 여행스케치는 "유희열 씨와 사석에서 본 지는 20년 됐다. 유희열 씨가 '스케치북' 진행을 하면서 한번 정도는 형들을 부를 만 한데 단 한번도 부른 적이 없어서 '도대체 뭐 하는 애인가' 했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유희열 팀은 총 37불을 기록했다.

남준봉은 "혼성그룹이었다. 그 친구들의 근황을 궁금해 하는 분들이 많다. 근황을 전해드릴 겸 출연하게 됐다"고 했다. 이후 여행스케치로 활동했던 문형석, 성윤용, 윤사라, 이선아까지 완전체가 등장, '명곡 메들리'를 선보이자 모두가 옛 추억에 풍덩 빠졌다.

이후 역주행송 대결이 펼쳐졌고, 먼저 솔지가 2020년 버전 '별이진다네' 무대를 선보였다. 통기타와 피아노에 어울리는 솔지의 감성적인 음색으로 곡이 재탄생했다. 권진아와 서동현은 2020년 버전 'Y' 무대를 꾸몄다. 베이스라인과 신스 멜로디가 추가되어 트렌디한 R&B 장르로 재탄생했다.

무대 후 세대별 방청객들이 투표를 진행, 53대 47로 유재석 팀이 승리했다.

anjee85@sports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