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죽음의 경주 멈춰라"…청와대 향한 4박 5일 오체투지

<앵커>

지난해 11월 한국마사회의 부조리한 운영을 비판하며 고 문중원 기수가 세상을 떠나고 50일이 지났습니다. 유족들은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을 요구하면서 아직 장례를 치르지 않고 있는데요, 오늘(17일) 청와대 방면을 향해 오체투지 행진을 시작했습니다.

전연남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상복을 입은 스무 명 남짓한 사람들이 전신이 바닥에 닿도록 엎드려 절을 올립니다.

고 문중원 기수가 마사회 부조리를 고발하는 유서를 남기고 극단적 선택을 한 지 벌써 50일째.

책임자 처벌과 대책 마련 없이 고인을 떠나보낼 수 없다며 장례를 치르지 않고 있는 유족과 대책위원회가 오체투지 행진을 시작한 겁니다.

[오은주/故 문중원 기수 아내 : (마사회는) 오늘 죽이고, 다음 날 죽이고. 매일 매일 남편을 죽여 왔습니다. 바뀌지 않으면 또 죽습니다. 죽음의 경주를 멈추게 할 것입니다.]

오늘 행진에는 발전소에서 숨진 고 김용균 씨 어머니 김미숙 씨도 동참했습니다.

이들은 문 기수가 극단적인 선택을 한 배경이 된 경마 업계 부조리를 개선할 대책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말을 훈련하는데 반드시 필요한 마방 배정에 마사회가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고 말을 사육 관리하는 조교사의 불합리한 지시에도 기수들은 따를 수밖에 없다며 이런 부당한 환경을 바꿔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오체투지 행진은 마사회에서 출발해 26km 떨어진 청와대 앞에 도착할 때까지 4박 5일간 이어질 예정입니다.

(영상취재 : 주용진, 영상편집 : 이승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