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star Bookmark: Tag Tag Tag Tag Tag
Korea

중, 홍콩 주재 암참 회장단 마카오 입경 불허

마카오에서 열리는 연례행사 참석 무산
홍콩 인권법 발효에 따른 보복 대응인 듯
암참, 범죄인 인도 조례 반대한 전력도

7일 홍콩섬 완차이 지역에서 열린 친중 집회에서 참석자들이 반송중 시위대를 비난하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 이날 중국 이민당국은 홍콩 주재 암참 회장단의 마카오 입경을 불허했다. AFP 연합뉴스

7일 홍콩섬 완차이 지역에서 열린 친중 집회에서 참석자들이 반송중 시위대를 비난하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 이날 중국 이민당국은 홍콩 주재 암참 회장단의 마카오 입경을 불허했다. AFP 연합뉴스

홍콩 주재 미국상공회의소(암참) 회장단의 마카오 입경이 불허됐다고 <로이터> 통신 등이 8일 일제히 보도했다. 미국의 ‘홍콩 인권-민주주의법’(홍콩 인권법) 발효에 따른 중국 쪽의 보복 대응이란 지적이 나온다. 홍콩 암참 쪽은 이날 성명을 내어 이 단체 타라 조셉 사장이 전날 마카오 주재 암참 주최 연회에 참석하기 위해 홍콩-마카오 변경지역에서 입경을 시도했지만, 현지 이민당국의 제지로 무위에 그쳤다고 밝혔다. 이민당국 쪽은 입경 불허 이유를 설명하지 않은 채 조셉 사장을 2시간가량 붙잡아뒀으며, ‘마카오 입경을 스스로 포기한다’는 문서에 서명한 뒤에야 홍콩으로 귀환했다. 같은 날 이 단체 로버트 그리브스 회장도 마카오 입경을 거부당한 것으로 전해졌다. 암참 쪽은 “마카오에서 해마다 열리는 단순 사교행사에 참석하지 못하게 한 이유를 이해할 수 없다”며 “최근 상황에 따른 일시적인 과잉 대응이길 바라며, 향후 국제적 기업활동이 건설적으로 이뤄질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앞서 중국 당국은 지난달 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홍콩 인권법’을 서명·발효시키자, ‘내정 간섭’이라고 강력 반발하며 보복 대응을 예고했다. 일부에선 암참이 반송중(중국 송환 반대) 시위를 촉발한 ‘범죄인 인도 조례’에 반대한 탓에 미운털이 박힌 것 아니냐는 해석도 나온다. 암참은 조례 추진 초기인 지난 3월 홍콩 당국에 공개서한을 보내 “중국 사법제도에 대해 깊이 우려하고 있다. 관련 법이 통과돼 홍콩에 거주하거나 홍콩 공항에서 환승하는 외국 기업인들이 체포돼 중국으로 송환될 가능성이 조금이라도 높아진다면, 세계적 무역·금융의 중심지라는 홍콩의 명성에 치명타가 될 것”이라고 비판한 바 있다. 베이징/정인환 특파원 inhwan@hani.co.kr
Themes
IC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