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star Bookmark: Tag Tag Tag Tag Tag
Korea

조국 사모펀드 의혹 등에, 야당 “내로남불” “자진 사퇴” 총공세

개혁성 상징 조국, ‘위선 논란’ 쉽게 수그러들지 않을 거란 지적도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는 쏟아지는 질문에 “인사청문회에서 답하겠다”며 말을 아꼈다. 백소아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는 쏟아지는 질문에 “인사청문회에서 답하겠다”며 말을 아꼈다. 백소아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둘러싼 사모펀드 거액 투자 약정과 위장전입, 부동산 거래 의혹 등이 터져 나오자 야당은 평소 공직자의 도덕성 검증을 중시해온 조 후보자의 위선과 내로남불(내가 하면 로맨스, 남이 하면 불륜)의 전형이 드러났다며 강도 높게 비판했다. 자유한국당 김현아 원내대변인은 16일 논평을 내어 “조국 내정자는 자신이 그토록 혐오했던 서민의 마음을 후벼 파는 위장전입자로 밝혀졌다”며 “서민의 마음 운운했던 염치없고 뻔뻔한 조국의 이중성에서 이 정권의 본모습이 보인다”고 비판했다. 이어 “사모펀드 출자 약정도 불법이 아니라는 변명으로 국민을 속이려 하고 있다. 내로남불 조국 내정자에게 양심을 기대하는 것은 욕심인 것 같다”면서 “조국의 자진 사퇴만이 국민이 원하는 정의다”고 강조했다. 한국당 법사위원인 주광덕 의원은 조 후보자의 집안이 동생 부부의 위장 이혼을 통해 재산을 빼돌렸다는 추가 의혹을 제기하고 나섰다. 주 의원은 “허위의 부동산 거래나 위장으로 추정되는 이혼을 하게 된 배경에는 후보자의 아버지나 어머니나 친동생이 40억이 넘는 부채를 지고 있기 때문에, 재산 거래에 있어 이익이 조 후보자의 전 제수인 조아무개씨의 명의로 돌아가도록 이뤄진 것으로 보고 있다”고 주장했다. 바른미래당도 조 후보자의 지명 철회를 요구했다.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기자간담회를 열고 “조국 후보자는 특이하게도 사회주의 논란과 자본주의 논란을 동시에 일으킨 역대 최초의 장관 후보자”라며 “사노맹으로 사회주의 혁명을 추구하다가 사모펀드로 자본주의적 재테크를 했다하니 눈부신 변신이라고 할 수 있다”고 비판했다. 조 후보자를 둘러싼 논란이 계속되자 이날 오후 바른미래당 김수민 원내대변인은 “조 후보자는 지금까지의 신고내용이나 드러난 의혹만으로도 청백리가 되기는 물 건너갔다. 다주택과 위장전입은 타인의 기회를 빼앗는다는 것은 상식이자 정의의 문제”라며 청와대의 조 후보자 지명 철회를 촉구했다. 남한사회주의노동자동맹(사노맹) 연루 논란과 달리 이번 논란은 ‘위선’이라는 지적이 있는 만큼 쉽게 수그러들지 않을 것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최창렬 용인대 정치학과 교수는 “사노맹은 문제가 되지 않을 것으로 보이는데 사모펀드 거액 투자 약정과 위장전입, 위장매매는 제대로 해명하지 않으면 진보 유권자도 크게 실망할 것으로 보인다”면서 “개혁성을 상징하는 후보자가 그동안 해온 이야기도 있는 만큼 분명히 해명해야 한다. 가족이 한 일이라 몰랐다고 해명한다면, 평소 이미지와 다르게 위선적이라는 이미지가 남게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 최 교수는 “이번 인사청문회에서 넘어간다고 해도 조 후보자에게 상처는 크게 남을 것으로 보인다”며 “조 후보자를 둘러싼 논란은 단순히 청문회에만 그치지 않고 국회가 전반적인 파경까지 치달을 수 있다”고 강조했다. 장나래 기자 wing@hani.co.kr
All rights and copyright belongs to author:
Themes
IC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