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KBS 라디오 생방송 중 40대 흉기 난동…KBS "인명피해 無"

 KBS
KBS
40대 남성이 KBS 라디오 스튜디오 외부에서 난동을 부려 경찰에 연행됐다.

5일 경찰과 KBS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40분께 여의도 KBS 본관 앞 공개 라디오홀에서 외부인으로 추정되는 한 남성이 곡괭이로 스튜디오 외벽 유리창을 깨는 등 난동을 피웠다.

당시 스튜디오에선 KBS쿨FM(89.1㎒) '황정민의 뮤직쇼'가 방송 중이었다. 해당 방송은 '보이는 라디오'로 실시간 중계됐고, 유리창이 깨지는 소리도 라디오 전파를 탔다.

이에 DJ인 황정민은 스튜디오를 떠났고, 게스트 김형규가 대신 방송을 마무리했다. 인명 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KBS 측은 "라디오 오픈 스튜디오는 일반 시청자들이 자유롭게 오갈 수 있는 공간에 위치해 있어서 추가 피해가 발생할 가능성도 있었지만, KBS시큐리티 직원들의 신속한 대처로 다행히 인명 피해 등은 발생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어 "주변 CCTV 화면을 제공하는 등 경찰 수사에 적극적으로 협조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유리창을 파손한 남성은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체포돼 현재 조사를 받고 있디.

A씨는 현행범 체포 이후 "누군가 날 도청하고 있다"고 경찰에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현행범 체포해 특수재물손괴 혐의를 적용했다"고 밝혔다.

Football news:

인터 이사:우리는 캉테에 대한 전송을 협상하지 않습니다. Intern Sporting Director Piero Ausilio 는 첼시 미드필더 Ngolo Kante 에 대한 관심과 defender Milan Skrinjar 의 토트넘으로의 이전을 언급했다
웨스트 브롬과 램파드 3-3:첼시는 두 점을 잃고,우리는 문자를 보여 주었다. 이것은 우리에 대 한 큰 교훈
아브라함에 3-3 와 웨스트 브롬:첼시의 몇 가지 실수를 하는 용납이 이 레벨에서는
2011 년 아브라모비치는 챔피언스 리그에서 첼시를 상대로 치른 플레이어에 대한 50%의 권리를 샀다. 그러나 2015 년까지 어떤 결과가
첼시 인정하고있다 가장 멀리 목표를 프리미어 리그에서 시작한 이후 지난 시즌-42
Koeman 은 Depay 를 사기 위해 BarSU 를 납득시킵니다. 바르셀로나 매니저 로널드 코먼은 여전히 리옹 포워드 멤피스 디 페이 팀에서보고 싶어
티아고 실바 핫셀바잉크:아직도 상태가 안 좋아. 를 보고 놀라 그를 시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