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콜' 전종서 "박신혜 언니와 연기 궁합 잘 맞았다"

영화 '콜(CALL)' 제작보고회가 17일 오전 서울 압구정 CGV에서 열렸다. 배우 박신혜와 전종서가 질문에 답하고 있다. 영화 '콜'은 서로 다른 시간대에 살고 있는 두 여자가 한 통의 전화로 연결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미스터리 스릴러다. 정재근 기자 cjg@sportschosun.com/2020.02.17/
영화 '콜(CALL)' 제작보고회가 17일 오전 서울 압구정 CGV에서 열렸다. 배우 박신혜와 전종서가 질문에 답하고 있다. 영화 '콜'은 서로 다른 시간대에 살고 있는 두 여자가 한 통의 전화로 연결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미스터리 스릴러다. 정재근 기자 cjg@sportschosun.com/2020.02.17/

[스포츠조선 이승미 기자]박신혜와 전종서가 서로의 연기호흡에 대해 말했다.

17일 오전 서울 강남구 CGV압구정점에서 영화 '콜'(이충현 감독, 용필름 제작)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날 제작보고회에는 박신혜, 전종서, 김성령, 이엘, 이충현 감독 참석했다.

박신혜와 전종서는 찰떡궁합이었던 서로와의 찰떡궁합 호흡에 대해서도 이야기했다. "전화 통화로 이야기가 진행되다보니까 종서와 직접 만나는 일은 많지 않았고 혼자 촬영하는게 많았다. 그치만 서로의 촬영장에 와서 봐주면서 힘이 되어 줬다"는 박신혜. 이어 긴장한 전종서를 향해 "오늘 무대 뒤에서도 굉장히 긴장을 많이 했다. 하지만 현장테서는 정말 귀여운 친구다"라며 따뜻하게 격려했다.

전종서는 "초반에 저의 분량을 많이 찍었었다. 저의 분량을 정말 많이 먼저 찍었었는데 영숙이가 주로 공격을 하는 쪽이고 서연은 수비 내지는 방어를 하는 캐릭터다 보니까 제가 어느 정도의 에너지로 해야 밸런스가 맞을지 가늠이 되지 않았다"며 "그래서 저는 그냥 막 달렸던 것 같다. 그런데 중간 중간 서로의 촬영장에 방문에서 연기를 볼 수 있었는데 영화가 완성될걸 보니까 서연이가 영숙이와의 에너지가 비례했던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그런 면에서 연기 호흡도 언니랑 궁합이 잘 맞았던 것 같다"고 덧붙였다.

한편, 영화 '콜'은 과거와 현재, 서로 다른 시간대에 살고 있는 두 여자가 한 통의 전화로 연결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미스터리 스릴러 영화다.

단편영화 '몸 값'(2015)으로 세계 유수 영화제를 휩쓴 괴물신예 이충현 감독의 장편 데뷔작. 박신혜, 전종서, 김성령, 이엘, 박호산, 오정세, 이동휘 등이 출연한다. 3월 개봉.

이승미 기자 smlee0326@sports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