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코로나 시대 주총은 온라인 방식으로

지난해 3월 삼성전자 주주총회. <한겨레> 자료 사진

지난해 3월 삼성전자 주주총회. <한겨레> 자료 사진

온라인 방식으로 주주총회를 여는 기업들이 많이 늘어나고 있다. 온라인 방식 주총 지원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는 삼성증권은 24일 ‘온라인 주총장’ 신청 기업이 400개를 넘었다고 24일 밝혔다. 삼성증권 ‘온라인 주총장’은 주총의 전자투표제 기능을 제공하는 서비스다. 올해 신청 기업은 개설 첫해인 지난해 200개사의 두배 수준이다. 이 서비스에 따라 주총장에 직접 가거나 우편으로 보내야 했던 주총 안건에 대한 의결권 행사를 온라인으로 처리할 수 있고, 수기로 입력했던 주총 관련 공시 등의 내용이 전자공시시스템에서 삼성증권 해당 시스템으로 바로 전달된다. 삼성증권은 주주들이 ‘온라인 주총장’을 이용하기 위한 주주 인증과정에 ‘공동인증서’와 ‘카카오페이인증’, ‘Pass앱인증(3월 도입) 등 3가지 방식을 갖췄다. 삼성증권 한상훈 영업솔루션담당은 “코로나 19로 인해 ‘온라인 주총장’에 대한 기업들의 문의와 컨설팅 요청이 늘었다”며 “기업들의 다양한 니즈(필요)에 맞춰 기업별 특화된 주총 지원 서비스를 제공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온라인 주총 지원 서비스는 한국예탁결제원, 미래에셋대우에서도 실시하고 있다. 김영배 선임기자 kimyb@hani.co.kr

Football news:

의 제안을 실시드 라모스는 새로운 계약에 유효한 것입이 끝날 때까지의 월
파울로 폰세카:우리는 레알 마드리드와 리버풀이 얼마나 많은 부상을 입 었는지 보았습니다. 달력은 비인간적입니다
라이프 치히가 6 연속 분데스리가 우승을 차지했습니다
보루시아 Gladbach 손실 5 경기에서 행한 후에 발표 출발의 상승을 도르트문트
프리미어 리그의 빅 식스와의 경기에서 브루노:토트넘에 대한 득점,하지만 그들은 페널티가 계산되지 않는 것을 말한다!
아르테타에서와 일치하는 번리:그것은 분명 있었다는 것을 벌이 없는 분쟁
전쟁이 끝난 후 독일 팀은 프랑스 리그 2 에서 최고가되었습니다. 클럽은 계속할 수 없었고,자체 유럽 컵을 설립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