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코스피, 3270선 돌파… 사흘 연속 사상 최고치 경신

외국인-기관 순매수, 상승세 이끌어
장중 한때 3281까지 오르며 5개월전 기록 갈아 치우기도
코스닥도 998.49… ‘천스닥’ 눈앞
16일 코스피가 전 거래일보다 20.05포인트(0.62%) 오른 3,278.68에 마감하며 사흘 연속 사상 최고치를 갈아 치웠다. 이날 오후 서울 중구 하나은행 딜링룸 전광판 앞을 직원이 지나가고 있다. 장승윤 기자 tomato99@donga.com
코스피가 사흘 연속 사상 최고치를 경신하며 3,270 선을 돌파했다. 코스닥지수도 다시 1,000 선 회복을 눈앞에 뒀다.

16일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20.05포인트(0.62%) 오른 3,278.68에 마감했다. 장중 한때 3,281.96까지 오르며 올해 1월 11일에 찍은 장중 최고치(3,266.23)도 5개월 만에 갈아 치웠다.

코스피는 이달 10일부터 5거래일 연속 상승해 60포인트 넘게 뛰었다. 14일부터는 0.09%, 0.20%씩 오르며 연일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

이날 외국인과 기관이 각각 2343억 원, 448억 원어치를 순매수하며 코스피 상승세를 이끌었다. 반면 개인투자자는 2838억 원어치를 팔아치우며 차익 실현에 나섰다. 시가총액 상위 종목 가운데 대장주 삼성전자(1.11%)를 비롯해 네이버(1.03%), LG생활건강(6.69%) 등이 일제히 올랐다. 코스닥지수는 1.12포인트(0.11%) 오른 998.49에 마감해 천스닥(코스닥지수 1,000) 돌파가 가까워졌다. 증권가에서는 올해 상장기업들의 실적 개선이 뒷받침되면서 하반기(7∼12월) 주가 상승세가 계속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실제로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가 올해 코스피 176개 상장기업을 대상으로 전망한 연간 영업이익(연결 기준) 추정치는 199조 원으로 지난해 말 내놓은 추정치(173조 원)에 비해 14% 이상 증가했다. 이경민 대신증권 투자전략팀장은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의 통화정책 기조가 단기간에 긴축으로 돌아설 가능성은 낮아 보인다”며 “채권 금리, 달러 하향 흐름 속에 그동안 조정을 겪었던 대형 기술주와 실적 위주의 성장주를 중심으로 상승세가 이어질 수 있다”고 말했다.

김자현 기자 zion37@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창닫기
기사를 추천 하셨습니다코스피, 3270선 돌파… 사흘 연속 사상 최고치 경신베스트 추천 뉴스

Football news:

Tottenham 제공할 것입 50 백만 유로를 Atalanta 에 대한 Romero
갤러리의 새로운 형태의 최고의 클럽:바르셀로나 여자의 방어권 보라색,첼시 연결하는 op-art,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반환하는 1960 년대
Varane 계약을 체결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함께 다음 주
Jose Mourinho:나는 적어도 이탈리아 요리의 30 가지 좋아하는 요리를 명명 할 수 있습니다. 나는 다음과 같 picata 와 라비올리와 토마토 소스
Trent 중 하나가되고있다 가장 인정받는 리버풀 플레이어와 함께 van Dijk,살라,갈기 및 Firmino
토렌트 알렉산더-아놀드:리버풀은 트로피를 목표로하고 있습니다. 우리가 승리하려면 가능한 한 많은 이번 시즌
가브리엘 마르티넬리:아스날이 세계 최고의 팀 중 하나라고 생각합니다. 많은 설정에서 지난 시즌이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