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코스피 이틀 만에 또 최고치 기록 ‘2625.91’

서울 여의도 한국거래소 로비에 설치된 시세판. 한국거래소 제공

서울 여의도 한국거래소 로비에 설치된 시세판. 한국거래소 제공

코스피지수가 26일 또 사상 최고 기록을 세웠다. 지수는 전날보다 24.37(0.94%) 오른 2625.91에 마감했다. 지난 24일 기록한 종전 최고치 기록(2617.76)을 이틀만에 다시 썼다. 장중 고점은 2625.97로 전날 기록한 최고치(2642.26)를 넘어서지 못했다. 지수는 전날보다 4.19(0.16%) 오른 2605.73에 시작해 2600선에서 등락하다 오후 들어 상향 곡선을 그렸다. 장 초반 매도에 나섰던 외국인은 오후 들어 매수 우위로 돌아서며 2516억원 순매수했다. 개인도 2575억원을 순매수했다. 기관은 5274억원을 순매도했다. 이날 증시는 국내 코로나19 재확산세 와중에도 올해 경제 성장률 전망치 상향 조정 소식 등에 힘입어 상승세를 보였다. 한국은행은 올해 실질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을 -1.1%로 전망해 지난 8월 전망(-1.3%) 때보다 높여 제시했다. 삼성전자(2.10%), 에스케이하이닉스(2.26%), 엘지화학(3.55%), 삼성에스디아이(2.23%), 네이버(2.51%), 카카오(1.91%) 등 반도체·2차전지·비대면 대형주들이 강세를 보였다. 엘지생활건강(-0.71%), 삼성바이오로직스(-0.50%), 현대차(-0.28%), 셀트리온(-0.15%)은 하락했다. 코스닥은 전날보다 9.41(1.09%) 오른 874.53에 마감했다. 전날보다 3.48(0.40%) 오른 868.60에 출발해 혼조세를 보인 뒤 강세로 전환했다. 원·달러 환율은 전날보다 4.3원 내린 1104.6원에 마감했다. 김영배 기자 kimyb@hani.co.kr

Football news:

밀라노는 첼시에서 토모리를 28 백만 유로를 위해 살 권리가 있습니다. Medical check-up-오늘
보루시아 글레드바흐는 9 백만유로에 대한 코네를 체결했다. 이 소품은 툴루즈에서 시즌을 마칠 것입니다
우리는 메시가 그의 경력이 끝날 때까지 머물기를 원하지만,먼저 우리는 클럽에 대해 생각할 것입니다. 심지어 역사상 최고의 선수는 바르셀로나보다 더 중요한 것은 아니다. Freisha 에 대한 레오
리버풀에 Wijnaldum:우리는 구현 문제가 그것을 설명하기 어렵다
레알 마드리드 2 월 9 일 라 리가 게타페를 재생합니다. 경기 1 라운드의 연기되었으로 인해 마드리드의 강등에서 스페인 월드컵
모나코 구입 득점 Brugge Diatt 에 대한 16 만 유로
크리스탈 팰리스에는 빌려 마인츠 최고 득점 Mateta1.5 년 오른쪽을 구입을 위한 15 만 유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