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star Bookmark: Tag Tag Tag Tag Tag
Korea

막오르는 '조국 대전'…사노맹 논란에 칼벼리는 야당

막오르는 '조국 대전'…사노맹 논란에 칼벼리는 야당
자유한국당 등 야당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남한사회주의노동자동맹(사노맹) 활동 전력에 대한 ‘송곳 검증’을 벼르고 있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1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사노맹 전력이)부끄럽지도, 자랑스럽지도 않다는 조 후보자에게서 반성과 전향의 모습은 찾아보기 힘들다”며 “법무부 장관 직에 올라선 조 후보자가 국가보안법대로 종북주의자들을 처벌할 것이라는 기대를 갖기 어렵다”고 비판했다. 전날 조 후보자가 “경제민주화를 추구했던 저의 1991년 활동이 2019년에 소환됐다”며 “(사노맹 전력에 대해) 자랑스러워하지도 않고 부끄러워하지도 않는다”고 발언한 것을 맞받은 것이다. 과거 조 후보자는 사노맹 활동으로 국가보안법 유죄 판결을 받은 바 있다.

조 후보자 청문회에 참여할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위원들도 송곳 검증을 위한 칼날을 벼리고 있다. 한국당 법사위원인 장제원 의원은 본지와의 통화에서 “사노맹을 민주화 운동으로 포장하면서 본인은 전두환 자녀를 위해 만든 석사장교 제도를 이용하는 건 이중 인격적 태도”라고 비판했다. 같은 당 김도읍 의원도 “법무부 장관에게 가장 기본적인 것인 법 수호 의지”라며 “법무부 장관이 전과가 없어야 하는 건 너무나 당연한 것”이라고 날을 세웠다.

바른미래당 법사위 간사인 오신환 원내대표는 “사노맹이 경제민주화 운동이었다는 옹색한 거짓말을 할 게 아니라 떳떳하게 (잘못을)고백해야 한다”며 “조 후보자의 문제는 ‘공산주의 활동’이 아닌 ‘비상식적 사고체계’에 있다”고 비판했다. 사노맹 활동을 경제민주화운동이라고 주장하는 조 후보자의 발언이 비상식적이라는 얘기다.

학생운동권 출신인 바른미래당 하태경 의원도 “당시 사노맹이 추구했던 사회주의는 우리 헌법 109조의 경제민주화가 아니라, 대한민국 헌법을 부정하는 사회주의”라며 “조 후보자가 법무부 장관이 되지 말아야하는 가장 큰 이유는 위선의 정도가 너무 심하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하헌형 기자 hhh@hankyung.com

All rights and copyright belongs to author:
Themes
IC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