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美흑인 남성, 한국계 여성에 “핵 테러리스트”라며 폭행

경찰에 체포됐지만 “증거 부족” 석방
미국 캘리포니아주의 40대 흑인 남성이 10대 한국계 미국인 여성에게 ‘핵 테러리스트’ ‘공산당’ ‘창녀’ 등 폭언을 퍼부으며 무자비하게 폭행한 사실이 드러났다. 이 남성은 폭행, 성추행, 증오범죄 혐의 등으로 체포됐지만 현재 증거불충분으로 풀려난 상태다.

로스앤젤레스타임스 등은 11일 터스틴의 한 공원에서 18세 한국계 여성 제나 두푸이가 흑인 남성 자우하 슈아이브(42)에게 폭행당해 뇌진탕, 어깨 및 발목 골절 등의 부상(사진)을 당했다고 전했다. 슈아이브는 두푸이에게 접근해 성희롱성 발언을 한 후 어느 나라에서 왔느냐고 물었다. 두푸이가 “한국계”라고 답하며 자신에게서 떨어지라고 요구하자 슈아이브는 두푸이의 친구에게 접근했다. 두푸이가 앞을 막아서자 슈아이브는 인종차별적 욕설을 퍼부었다. 또 두푸이를 땅바닥에 넘어뜨리고 무차별적으로 폭행했다. 그제서야 주변인들이 나서 슈아이브를 쫓아냈다.

김예윤 기자 yeah@donga.com
창닫기
기사를 추천 하셨습니다美흑인 남성, 한국계 여성에 “핵 테러리스트”라며 폭행베스트 추천 뉴스

Football news:

Chiellini 의 말에 Froiler:Atalanta 는 Juve 를 이기고 시즌을 더 높이 마무리합니다. 이것은 동화가 아니라 현실입니다
마틴 에데 고르:레알 마드리드가 원하는 것을 이해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아스날에서 행복합니다
34 세인 카바니는 이번 프리미어 리그에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에게 10 골을 넣었다. 만 이번 및 셔링엄 골 그래서 많은 목표에서 33 년
태국 섬에는 축구장을위한 장소가 없었으며 물 바로 위에 지어졌습니다. 그래서 놀라운 팀이 탄생했습니다
카바니는 40 야드에서 풀럼 골키퍼를 던졌다. 스트라이커에는 9 개의 목표에 그의 마지막 10 게임에 대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로이스에 가지 않을 것이다는 유로와 독일:나는 내 몸이 후 복구하는 어려운 시즌 Borussia Dortmund
얀 오블락:메시가 최고입니다. 그와 호나우두 표시하는 시대에,그들은 무엇을 달성한 훌륭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