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star Bookmark: Tag Tag Tag Tag Tag
Korea

미래에셋대우, 달러 예탁금에도 최대 연 0.5% 이용료 지급키로

미래에셋대우는 업계 최초로 미국 달러로 맡긴 예탁금에 대한 예탁금 이용료를 지급하기로 했다고 20일 밝혔다.

최근 해외주식에 대한 관심도가 높아지는 상황에서 해외주식거래 시장점유율 1위인 미래에셋대우가 서비스 강화 차원에서 이 같은 결정을 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이에 따라 금융소비자는 미래에셋대우에 맡긴 외화 예탁금 규모가 3개월 동안 평균적으로 500달러 이상이면 연 0.35%, 500달러 미만이면 연 0.01%의 이자를 분기별로 받는다.

미래에셋대우가 해외주식거래 서비스 이용자들의 패턴을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일반적으로 해외주식 첫 거래를 시작하고 나면 해외주식 매매가 종료 될 때까지 계속 외화를 보유하는 경향이 있었으며 해외주식 매도 후에도 다음 매수를 위해 외화로 잔고를 유지하는 경우가 많다.

윤상화 미래에셋대우 디지털Biz본부장은 "최근 해외주식 거래 고객이 급증하고 있는 만큼, 타사와 차별화된 혜택을 제공하고 고객 니즈에 부합하게 위해 달러 예탁금에 외화 예탁금 이용료를 지급하기로 결정했다"며 "해외주식 매매 대기자금에도 이자를 지급하는 것으로 해외주식 거래 고객의 매매 수익률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앞서 미래에셋대우는 작년 업계 최초로 국내와 해외주식 거래 시 해당 국가의 통화가 없더라도 주문이 가능하고 결제일에 해당 통화로 자동으로 환전 되는 `통합증거금` 서비스를 선도적으로 구축한 바 있다.

[디지털뉴스국 한경우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hemes
IC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