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명성황후 시해 목격한 러시아 청년 사바틴을 만나다


1895년 10월 8일 새벽. 일본 공사 미우라 고로가 이끄는 일본인 무뢰배가 경복궁에 난입해 명성황후를 시해했다. 그 비극의 현장을 목격한 외국인이 있었다. 당시 조선 정부에서 고종의 호신 요원으로 일했던 러시아 청년 세레딘 사바틴(1860∼1921·사진). 그때 사람들은 한자어를 빌려 ‘설덕(薛德), 살파정(薩巴丁), 살파진(薩巴珍) 등으로 불렀다. 후대에 와서는 개항기 조선을 활보했던 다른 서양인들에 비교해 덜 알려져 있다.

그러나 사바틴은 인천해관 직원으로 조선에 입국해 1904년 조선을 떠날 때까지 한국 근대 건축사에 발자국을 남겼다. 문화재청이 한러수교 30주년을 기념해 그의 일대기를 조명하는 ‘1883년 러시아 청년 사바틴, 조선에 오다’ 특별전을 서울 덕수궁 중명전에서 하고 있다.

완공된 러시아공사관 본관과 정문 전경.

사바틴은 제물포항의 부두를 축조하고, 조선의 궁궐 건축과 정동 일대 근대 건축물의 설계와 공사를 맡았다. 전시장엔 그가 설계한 러시아공사관, 판문각 등 12개 건물의 모형과 사진이 나왔다. 제물포구락부, 독립문, 중명전, 정관헌, 손탁호텔 등이 서양식 건축물도 그가 관여한 것으로 추정된다. 예컨대 지금은 탑신만 남은 러시아공사관의 정문과 독립문의 형태는 너무도 흡사해 사바틴 관여설에 힘을 보탠다.

역사의 증언자로서 사바틴도 조명된다. 그가 그린 경복궁 내 명성황후 시해 장소 약도, 시해에 대한 사바틴의 증언서(제정 러시아 대외정책문서보관소 소장) 등을 볼 수 있다. 11월 2일 오후 2시 경복궁 흥복전에서는 ‘사바틴 거주 당시의 국제 정세와 한러관계’(경상대학교 김세정 교수)를 주제로 강연도 있다. 전시는 11월 11일까지.

손영옥 미술·문화재전문기자

Football news:

그리즈만은 바르셀로나의 마지막 6 경기에서 4 골을 넣었습니다
바이트와이트는 바르셀로나의 마지막 2 경기에서 4 점(3 점+1 점)을 기록했다. 그는지에서 득점 13 경기
골닷컴:할 수 있다면 이동하여 프리미어 리그클럽,나는 행복 할 것입니다
모티프-잘츠부르크 경기에서 챔피언스리그에 의해 제공되는 터키의 팀을 심판
필립 쿠티뉴:나는 프리미어 리그에서 리버풀을 위해 플레이 할 수있는 기회에 영원히 감사드립니다. 지금에 초점을 맞춘 바르셀로나
레알 마드리드의 손실에 대한 Mijatovic:지단은 개선되어야합니다. 이 팀은 레이브스의 강점을 몰랐다
프랭크 램파드:무링요를 존경합니다. 이 없을 것과 같은 결과를 자신의하지 않은 경우 재능 있는 코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