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예스터데이’ 남진, 50년 지기 백일섭과 각별한 인연 공개

   
▲ MBN ‘예스터데이’

[스타데일리뉴스=천설화 기자] ‘국보급 가수’ 남진이 배우 백일섭과의 ‘50년 절친’ 인연을 고백한다.

남진은 22일(오늘) 밤 9시 50분 방송하는 MBN 음악 토크쇼 ‘인생앨범-예스터데이’(이하 ‘예스터데이’) 11회 주인공으로 등장, ‘국보급 가수’로서의 인생 이야기와 전 국민을 웃고 울린 인생곡을 들려주는 초특급 언택트 ‘방구석 콘서트’를 개최한다.

이날 ‘스타가 추천하는 남진의 명곡’이라는 코너에 영상으로 깜짝 등장한 백일섭은 “20대 무렵, 생방송에서 처음 만났다. 같은 고향 사람이라 빨리 친해졌다. 나이는 한 살 차이지만, 나를 형님으로 대접해준다”고 말문을 연다. 

이어 그는 “외로웠던 시절, 진이네 집에 가서 숱하게 먹고 잤다. 특히 진이 어머니가 파김치를 정말 맛있게 잘 하셨다. 그거 먹고 싶어서 더 자주 갔다”라고 털어놓는다. 남진을 ‘슈퍼스타’라고 칭하는 백일섭은 “눈이 많이 왔을 때 어울리는 명곡이 있다”라며 ‘그리울텐데’와 ‘김포가도’를 강력하게 추천한다. 

백일섭의 이야기에 남진은 “젊은 시절, 무수한 추억을 함께 쌓았다. 다 얘기할 수는 없지만…”이라며 호쾌한 웃음을 지어 보인다. 뒤이어 남진은 직접 무대에 올라 백일섭이 추천한 곡을 열창하며 사나이들의 깊은 우정을 인증한다.

추천곡 영상에는 백일섭 외에 수많은 스타들이 깜짝 등장하며 남진의 숨은 명곡들을 추천하는 시간을 이어간다.

이 밖에 주현미, 설운도, 진성 등 초특급 가수들은 남진이 데뷔 전부터 자주 불렀던 인기 팝송과 데뷔 초 선보였던 곡들을 본인 스타일로 재해석해 부르는 등 명불허전 무대를 선사한다.

남진이 출연하는 MBN ‘인생앨범-예스터데이’ 11회는 22일(오늘) 밤 9시 50분 방송한다.

Football news:

살라라고 할 수 있습까지 이집트에 참여하는 국가 대표팀은 올림픽
포수 멘사는 십자가를 찢고 몇 달 동안 나갔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1 월에 그를 바이엘 레버쿠젠에게 팔았습니다
안토니오 카사노:콘테 그가 과르디올라가 아니라는 것을 이해합니까? 간이었다 그냥 웃기에서 챔피언스리그
호나우두가 선발 라인에 있지 않으면 유브가 다시 승리 할 것이다. 그들은 품질 센터가 필요합니다-앞으로,그들은 팀으로 성장하지 않습니다. 벤톨라오 크리스티아누
시티 팬들의 LGBT 그룹의 머리:프리미어 리그 출구를위한 경기에서 골을 넣은 후 눈물을 터뜨렸다. 나는 느낌의 많은 년 후에 그리움,우리는 상승하는
치로토콜을 구현 및 노래를 부를 것이 내가 바람둥이에서 산레모 축제는
레알 마드리드와의 무승부에서의 소시에다드 코치:우리가 2-0 으로 득점했다면 모든 것이 달라졌을 것입니다. 공정한 결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