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농구협회 경기력향상위 18일 개최…이문규 감독의 거취는?

▲ 지난 11일 도쿄올림픽 본선행 티켓을 따낸 후 귀국한 여자농구 대표팀


12년 만에 올림픽 본선에 진출한 한국 여자농구 국가대표팀의 경기력을 평가하는 대한민국농구협회 경기력향상위원회가 18일 오후 서울 송파구 협회 회의실에서 열립니다.

이날 위원회에서는 이달 초 세르비아 베오그라드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여자농구 최종예선에 출전했던 국가대표팀 관련 사안을 다룰 예정입니다.

여자농구 대표팀은 스페인, 중국, 영국을 상대로 한 최종예선에서 1승 2패를 기록, 3위로 올림픽 본선 티켓을 따냈습니다.

한국 여자농구가 올림픽 본선에 나간 것은 2008년 베이징 대회 이후 올해가 12년 만입니다.

그러나 영국과 경기에서 주전 3명이 전·후반 40분을 모두 뛰고, 2명은 35분 이상 출전하는 등 혹사 논란이 불거지며 후폭풍이 거셌습니다.

바로 다음 날 열린 중국전에 100 대 60으로 참패를 당한 것이 이문규 대표팀 감독의 전략 실패가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 것입니다.

하지만 일부에서는 '부상 선수들이 있었고 교체가 가능했던 선수들은 반드시 이겨야 하는 영국전에 내보내기 쉽지 않았을 것'이라는 반론도 제기됩니다.

2월 임기가 만료되는 이문규 감독은 18일 경기력향상위원회에 출석할 예정입니다.

경기력향상위원회는 추일승 고양 오리온 감독이 위원장을 맡았고 위성우 아산 우리은행 감독, 안덕수 청주 KB 감독, 박정은 한국여자농구연맹(WKBL) 경기운영부장, 김화순 선수복지위원장, 김성은 용인대 감독으로 구성됐습니다.

역시 팬들의 관심은 감독의 거취입니다.

이날 경기력향상위원회가 감독 관련 입장을 정하면 이는 이후 협회 이사회를 통해 최종 확정됩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