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star Bookmark: Tag Tag Tag Tag Tag
Korea

오거돈 부산시장, 김정은위원장 초청 등 통일미래센터 제안

associate_pic
[부산=뉴시스] 허상천 기자 = 오거돈 부산시장은 20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김연철 통일부 장관을 만나 오는 11월 부산에서 열리는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에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 초청이 실현될 수 있도록 적극 협조해 달라고 요청했다. 2019.09.20. (사진 = 부산시 제공) photo@newsis.com
【부산=뉴시스】허상천 기자 = 오거돈 부산시장은 20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김연철 통일부 장관을 만나 오는 11월 부산에서 열리는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에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 초청이 실현될 수 있도록 적극 협조해 달라고 요청했다.

 오 시장은 또 2020년 부산세계탁구선구권대회 남북단일팀 및 공동응원단 구성을 위한 체육회담 개최와 남부권 통일미래센터 설립도 제안했다.

 이날 오 시장은 국회 평화경제 대토론회에 참석해 ‘새로운 남북관계 돌파를 위한 모멘텀 제안’ 등 부산의 우수사례를 발표하기도 했다.

   오 시장은 “지난해 9·19 평양공동선언에도 불구, 다소 경색되고 있는 남북관계 속에서 지난 평창 올림픽과 같은 모멘텀을 발굴해 남북협력의 새 시대를 열어나가는 것이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부산시는 올해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와 2020년 부산세계탁구선수권대회 등 메가급 국제행사를 개최한다. 오 시장의 제안은 이러한 행사를 변화의 계기로 활용하자는 것으로, 관계부처 등에 충분한 공감을 사고 있다.

   오 시장은 김 장관에게 “남북관계가 경색되었을 때 스포츠를 통해 변화의 물꼬를 터왔고, 평창 올림픽은 남북관계의 새로운 변화를 이끌어 내는 기회였다”면서 “한아세안특별정상회의에 김정은 국무위원장 초청을 위해 적극 협조해 줄 것과 부산세계선구권대회에 남북단일팀 및 공동응원단 구성을 협의하기 위한 남북체육회담 개최를 건의한다”고 요청했다.

 오 시장은 또 “동남권에는 평화교육 및 남북협력 국가지원 기관이 전무하다”며 “유라시아대륙의 기종점이자 남북종단철도의 시작점이 부산에 남부권 통일미래센터 설립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에 김 장관은 “남북교류협력사업에는 관뿐만 아니라 시민들이 참여하는 것이 중요하다”면서 “앞으로 정부와 시가 계속적으로 협력, 논의해 나가자”며 적극 검토의 뜻을 밝혔다.

   한편 오 시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2019 정책페스티벌 평화경제 분야 정책토론회평화경제 대토론회에 참석, 평화협력 선도도시 부산의 우수사례를 발표했다.

heraid@newsis.com

Themes
IC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