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올해 설 차례상 구입비 14%↑… 긴 장마·태풍 영향으로 과일 작황 부진

전통시장 26만3000원·대형마트 36만3000원
간소화 차례상 각각 11만7163원·10만2760원
청탁금지법 한시 완화… 농수산물 선물 가액 20만 원
정부 ‘설 성수품 수급안정대책반’ 운영
설 명절을 3주 앞두고 조사한 올해 설 차례상 구입비용이 과일과 축산물 가격 강세에 따라 작년보다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는 지난 21일 진행한 설 성수품 28개 품목 가격을 조사해본 결과 전통시장과 대형유통업체(대형마트)을 기준으로 각각 14.0%, 14.1%씩 상승한 것으로 집계됐다. 전통시장을 이용하면 26만3000원, 대형마트에서 구매 시 36만3000원 수준으로 조사됐다.

품목별로는 생산이 양호한 배추와 무 등 채소류는 가격이 하락했지만 긴 장마와 태풍 영향으로 작황이 부진했던 사과, 배 등 과일과 공급이 감소한 쇠고기와 계란 등 축산물 가격은 강세를 보였다.

정부는 설 성수품 수급안정을 위해 다음 달 10일까지 민·관합동 ‘설 성수품 수급안정대책반’을 운영해 성수품 수급상황과 가격동향을 집중 모니터링하고 수급을 적극 관리한다는 방침이다. 또한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경기침체로 농수산물 소비위축 가능성이 큰 현재 상황을 감안해 1월 19일부터 2월 14일까지 청탁금지법을 일시 완화하기로 했다. 설 명절 농수산물 선물 가액 한도를 10만 원에서 20만 원으로 상향 조정하고 이와 연계한 설 선물보내기 캠페인을 추진하는 등 농수산물 소비 진작을 추진하기로 했다.백태근 aT 수급관리처장은 “설을 앞두고 1월 29일과 2월 5일 두 차례에 걸쳐 설 성수품 구입비 정보를 조사해 공개할 예정”이라며 “알뜰소비 정보를 제공해 합리적인 성수품 구매에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aT는 전통 차례상 차림비용과 함께 간소화 차례상 차림비용 정보도 함께 공유했다. 간소화 차례상의 경우 전통시장이 11만7163원, 대형마트는 10만2760원으로 집계됐다.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mbkim@donga.com


창닫기
기사를 추천 하셨습니다올해 설 차례상 구입비 14%↑… 긴 장마·태풍 영향으로 과일 작황 부진베스트 추천 뉴스

Football news:

가서 면화를 골라라. Lille 미드필더 Renato Sanches 를 받게 되었다는 인종 차별적 남용에 프랑스 월드컵 경기에 대한 Gazelek 아작시오
Mestalla one on one with nature:팬없이 발렌시아 스타디움의 스탠드는 잔디로 자란다 🌿
가르디올라의 끝에서 시리즈:때때로 당신은 당신을 잃을 필요로하는 것이 얼마나 힘든 일인지 이해하여 21 번 승리 행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압력에 놀랐다. 그들은 또한 Gundogan(지원 지역의 밀도를 희생 시킴)을 막았지만 KDB 는 City 를 게임으로 다시 가져올 수있었습니다
레알 마드리드 감독 Butragueno Atletico 선수의 손에:그것은 페널티입니다. 우리는 다시 재수와 심판은 에르난데스
첼 on Tottenham 의 100 목표 시즌:나쁘지 않에 대한 방어하고 가난한 팀
코만은 2026 년까지 바이에른의 새로운 계약 제안을 거절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