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star Bookmark: Tag Tag Tag Tag Tag
Korea

펄펄 난 라건아-이대성 최악 부진…KCC 데뷔전 어땠나

<앵커>

이대성과 라건아를 전격 영입한 프로농구 KCC의 행보가 큰 관심을 모으고 있는데요, 두 선수가 합류한 첫 경기에서는 DB에 졌습니다.

하성룡 기자입니다.

<기자>

현대모비스에서 전격 이적해온 라건아와 이대성이 소개되자 전주 실내체육관을 가득 메운 4,000여 홈 관중의 함성이 쏟아집니다.

뜨거운 관심 속에 이대성과 라건아가 KCC 데뷔전을 치렀는데 득점 1위 라건아는 골 밑을 든든하게 지키며 변함없는 실력을 뽐냈습니다.

속공 기회에서 득점 대신 패스를 내준 이정현의 배려로 시원한 덩크까지 터뜨리며 홈팬들을 열광시켰습니다.

라건아가 22점에 15리바운드로 강렬한 이적 신고를 한 반면, 이대성은 올 시즌 최악의 부진을 보였습니다.

10차례 슛을 모두 놓치고 무득점에 그쳤습니다.

대체 용병으로 합류해 첫 경기에 나선 찰스 로드도 아직 팀플레이에 녹아들지 못하고 5점에 그쳤습니다.

KCC는 DB와 접전을 펼쳤지만 경기 종료 2분을 남기고 김태술과 김민구에게 연속 득점을 허용한 데 이어 오누아쿠에게 결정적인 덩크를 내주고 4점 차로 졌습니다.

KCC는 이적생들의 가세에도 2연패에 빠졌고, DB는 3연패에서 벗어나 3위로 올라섰습니다.

---

프로배구에서는 현대캐피탈이 KB손해보험을 3대 1로 이겼습니다.

외국인 선수가 없는 가운데 문성민마저 부상으로 결장했지만 김지한이 19득점으로 깜짝 활약하며 승리를 이끌었습니다.

(영상편집 : 박춘배) 

Themes
IC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