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star Bookmark: Tag Tag Tag Tag Tag
Korea

‘웅동학원 채용비리’ 돈 전달책, 보석 호소…“학생들 피해”

웅동학원(웅동중학교)뉴스1 © News1

조국 전 법무부장관 일가가 운영해 온 학교법인 웅동학원의 교사 채용비리 의혹과 관련해 ‘돈 전달책’ 역할을 한 혐의로 구속기소된 일당 중 한 명인 조모씨(45)가 보석청구 심문기일에서 “제가 한 행동들을 반성하고 있다”며 불구속 재판을 받게 해달라고 재판부에 요청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4단독 홍준서 판사는 11일 조 전 장관 동생의 공범으로 지목된 조모씨(45)의 보석청구에 대한 심문기일을 진행했다.

조씨 측 변호인은 “공소사실과 관련해 8회 이상 조사받았고 공범 박모씨(52)와 관련해서도 꾸밈없이 사실관계를 진술했다”며 “증거도 모두 수집됐고 범인도피도 조씨와 관련된 바 없다”며 보석청구가 받아들여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오히려 조씨의 진술을 받아 수사가 된 점을 참작해달라”며 “이혼 후 자녀 두 명의 양육을 책임지고 있고, 학원스포츠 전지훈련을 담당하고 있는 피고인의 부재로 전지훈련이 취소되고 있는 상황이 발생하고 있는 점을 참작해 방어권을 행사하면서도 생계유지 부분에 장애가 생기지 않도록 해달라”고 요청했다.
조씨도 “학생들에게 피해를 안 줄 수 있게 조금이라도 선처해주시면 감사드리겠다. 제가 했던 행동들이 잘못됐고 반성하고 있다”며 “어른으로서 하면 안 되는 행동이었다. 기회 주시면 밖에 나가 학생들에게 조금이나마 희생·봉사할 수 있게끔 기회를 달라”고 말했다.조씨와 함께 기소된 박씨(52)는 보석을 청구하지 않았다.

박씨와 조씨는 웅동중학교 교사채용 지원자 측으로부터 돈을 받아 조 전 장관 동생에게 전달한 혐의를 받는다.

박씨는 웅동학원 채용 비리 2건에 모두 관여해 채용 대가로 2억1000만원을 받아 일부 수수료를 챙기고 조 전 장관 동생에게 전달한 혐의(배임수재)를 받는다.

박씨는 채용비리 과정에서 교사 채용 필기시험 문제지를 유출한 혐의(업무방해)와 조 전 장관 동생과 공모해 조씨를 필리핀으로 도피시킨 혐의(범인도피)도 받는다.
조씨는 채용비리 1건에 관여해 8000만원을 받아 마찬가지로 수수료를 떼고 조 전 장관 동생에게 건넨 혐의가 있다. 조씨가 조 전 장관 동생에게 전달한 8000만원은 앞서 박씨가 조 전 장관 동생에게 건넨 2억1000만원에 포함된 금액이다.

 (서울=뉴스1)


창닫기
기사를 추천 하셨습니다‘웅동학원 채용비리’ 돈 전달책 보석심문…“지난 행동 반성”베스트 추천 뉴스
Themes
IC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