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star Bookmark: Tag Tag Tag Tag Tag
Korea

롤드컵 펀플러스, G2 완파하고 6년만에 '최강 팀' 등극

펀플러스가 G2를 제압하고 6년만에 롤드컵 로얄 로더가 됐다.

10일 오후 9시(한국 시간)부터 프랑스 파리 아코르호텔 아레나에서 진행된 `리그 오브 레전드 2019 월드 챔피언십(이하 롤드컵)` 결승전에서 펀플러스 피닉스가 G2 e스포츠를 완파하며 2019년 최강의 팀으로 등극했다.

펀플러스는 1세트 밴픽에서 4강에서 선보였던 미드 노틸러스를 꺼내들었다. G2는 미드 파이크로로 이에 맞섰다.

펀플러스는 초반 미드 주도권을 잡고 탑라인을 집중 공략하며 G2를 흔들었다. G2 역시 `티안` 리 신을 바루스로 잘라내고 포탑 선취점을 챙겼지만 30분 화염용이 경기의 향방을 갈랐다.

펀플러스는 화염용을 사냥하고 후퇴하는 G2를 추격, 리 신이 엘리스로 바루스의 순간 이동을 끊는 슈퍼플레이를 만들어냈다. 수적 우위를 점한 펀플러스는 바론을 사냥해 승기를 잡았고 첫 세트를 가져가는데 성공했다.

2세트에서도 승리를 챙긴 펀플러스는 3세트에서도 기세를 몰아 G2의 백기를 받아냈다.

[디지털뉴스국 이상규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hemes
IC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