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star Bookmark: Tag Tag Tag Tag Tag
Korea

사법농단 첫 판결 무죄…檢, 항소 방침…다른 재판 영향은?

<앵커>

양승태 전 대법원장 시절에 대법원 수석재판연구관이었던 유해용 전 판사입니다. 박근혜 전 대통령 비선 진료를 맡았던 김영재 원장 부부와 관련된 재판 진행 상황을 알아보고 임종헌 당시 법원행정처 차장과 공모해서 그 내용을 청와대에 전달했다는 혐의로 재판을 받아왔습니다. 이른바 '사법농단'에 연루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판사들 가운데 오늘(13일) 처음으로 1심 결과가 나왔는데 법원이 무죄를 선고했습니다.

그 이유와 판결의 의미를 원종진 기자가 전하겠습니다.

<기자>

이번 재판의 쟁점은 유해용 전 대법원 수석재판연구관에게 적용된 직권남용과 공무상 비밀누설 혐의가 인정되는지 여부였습니다.

유 전 수석이 재판 진행 상황을 부당하게 알아보고 임종헌 전 법원행정처 차장과 공모해 이를 청와대로 유출했느냐는 겁니다.

재판부는 이에 대해 검찰이 제출한 증거만으로는 이런 혐의들을 인정하기 어렵다고 밝혔습니다.

또 유 전 수석이 상고심 소송 당사자 개인정보가 포함된 보고서를 판사 퇴임 뒤 갖고 나가고 대법원 재직 때 다룬 사건을 변호사 개업 뒤 수임한 혐의에 대해서도 모두 무죄라고 판단했습니다.

개인정보 유출의 고의가 없었고 변호사로 수임한 사건이 대법원 재직 시절 직무와 직접적으로 연결되지 않는다는 게 재판부 판단입니다.

[유해용/前 대법원 수석재판연구관 : 공정하고 정의롭게 판결해주신 재판부에 깊이 감사드립니다.]

검찰은 납득하기 어렵다며 항소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무죄 선고는 유 전 수석 개인 혐의에 대해 검찰이 제출한 증거들이 불충분하다는 취지기 때문에 다른 사법농단 사건 재판들에 미칠 영향은 크지 않을 전망입니다.

(영상취재 : 양두원, 영상편집 : 황지영) 

Themes
IC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