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사설] 코로나 확산세, 여기서 못 막으면 감당 못한다

서울 노원구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자가 16명 발생한 가운데 26일 구청과 인접한 노원구보건소 코로나19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받으려는 시민들이 대기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 노원구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자가 16명 발생한 가운데 26일 구청과 인접한 노원구보건소 코로나19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받으려는 시민들이 대기하고 있다. 연합뉴스

26일 0시 기준으로 하루 신규 확진자가 583명이나 나왔다. 국내 발생만 553명이다. 500명대 확진자 수는 대구 신천지교회에서 시작된 1차 유행 이후 8개월 만이다. 지금이 사랑제일교회와 광화문광장 극우집회에서 촉발된 2차 유행 때보다 더 많은 확진자가 나오고 있는 것이다. 나아가 서울 등 수도권 확진자(402명) 수는 역대 최고를 기록했고, 전국의 모든 시·도에서 확진자가 나온 것도 이번이 처음이다. 3차 유행이 심각한 단계로 접어들었음을 보여주는 기록들이다. 더구나 질적으로 보면 지금 상황이 1차 유행 때보다 더 나쁘다고도 볼 수 있다. 수도권은 인구의 절반이 밀집해 있는데다, 내부 이동량도 다른 지역보다 훨씬 크다. 대구보다 그만큼 전파 가능성과 속도는 높고, 전파 고리를 추적하고 차단하기는 어렵다. 또한 지금은 전국에 걸쳐 다수의 감염원이 동시에 나타나고 있고, 전파원도 음식점, 학교, 사우나, 교회, 군부대 등 온갖 곳으로 퍼져 있다. 활동량이 많고 무증상 비율이 높은 젊은층이 전파 고리가 되는 비중도 갈수록 늘고 있다. 여기에다 느슨해진 경계심까지 가세해 방역의 어려움을 가중하고 있다. 방역당국은 아직 수도권의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 격상을 고려하지 않고 있다. 지금 상황이 격상 기준에 미치지 않는 것은 사실이다. 단계가 격상되면 영업에 제한을 받는 자영업자들이 훨씬 늘게 되는 것도 고려하지 않을 수 없었을 것이다. 지금 상황이 이번주 확진자 수가 400~600명에 이를 것으로 봤던 예측 범위 안에 있는 것도 방역당국의 판단에 영향을 미쳤을 것이다. 지금 수준에서 통제할 수 있다면 병상 확보 등에 치중하는 게 더 합리적인 대책일 수 있다.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 효과가 나타나기까지 7~10일이 걸리는 걸 고려하면, 지금의 추세는 당분간 이어지다 새달 초에 변화의 고비를 맞을 것으로 보인다. 방역당국은 국민이 거리두기 수칙을 철저히 지키면 그 시기가 앞당겨질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뒤집어 말하면, 수칙을 제대로 지키지 않을 땐 새달 초가 돼도 확산세가 꺾이기는커녕 외려 가팔라질 수도 있을 것이다. 그 시기는 수능일을 전후한 때이기도 하다. 50만명 가까운 수험생들이 이날 하루를 바라보며 가슴 졸이는 시간을 보내고 있다. 그들이 무사히 시험을 치를 수 있도록 하려면 국민 한 사람 한 사람이 접촉을 최소화해 n차 감염을 막는 것이 최선이다.

Football news:

세비야는 카를로스 페르난데스를 소치다드로 10+2 백만 유로에 팔았습니다
아르테타의 통화를 Edegor 에 중요한 역할을 선택에의 호의 무기고
케파를 인정 8 일 목표에 6 일치한 첼시
무사는 시즌이 끝나기 전에 웨스트 브롬으로 이동 할 수있다. 의 체크 업-화요일에(일)
Fikayo Tomori:말디니,the best defender,역사에 나를 불렀고 나는 내가에서 놀고 싶었 밀라노
베니 반환하지 않습니다 첼시면틴 잎,가지고 가지 않을 담당 뉴캐슬까지 소유권 변경
아서는 처음으로 유벤투스를 위해 득점했습니다. 그는 클럽 그의 19 게임을 재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