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star Bookmark: Tag Tag Tag Tag Tag
Korea

[사설]‘막말’ 정무, ‘민변’ 민정비서관… 내 편만 골라 쓰는 靑 인사

대통령비서실 인사는 대통령의 국정 운영 기조를 가늠케 해주는 나침반이다. 그런 점에서 청와대가 어제 김광진 전 민주통합당 의원을 정무비서관으로 기용한 것은 고개를 갸웃하게 한다. 김 전 의원은 2012년 초 “새해 소원이 뭔가요?”라는 질문에 이명박 대통령의 급사(急死)를 바란다는 뜻의 ‘명박 급사’라는 글을 리트윗해 물의를 빚었다. 정무비서관은 정치권에 청와대의 뜻을 전달하고 협조를 구하는 소통 창구다. 상대방을 존중하고 반대와 비판에 진지하게 귀 기울이는 열린 자세가 중요하다. 그런 자리에 야당에 대한 적개심을 노골적으로 드러냈던 사람을 임명한 것은 이해하기 어렵다.

민족문제연구소를 거쳐 비례대표 의원을 지낸 김 전 의원은 품성도 비판받았다. 2015년 8월 국방부가 목함 지뢰 사건을 북한 소행으로 의심하고 조사하던 중에 트위터에 “어떻게 우리 측 수색로에 북측 지뢰가 매설될 수 있었는지. 경계가 완전히 뚫렸다”는 글을 올려 기밀 유출 논란에 휘말렸다. 인터넷과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다음에 술 먹을 때 채찍과 수갑 챙겨오길. 간호사 옷과 교복도” “노예. 이런 거 좋아요” 등 변태적 성행위를 연상시키는 글을 올린 적도 있다.

법무부와 검찰을 담당하는 민정비서관에는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 모임’ 출신인 이광철 변호사를 임명했다. 이 변호사는 노무현 정부 시절부터 “국가보안법은 평화통일의 걸림돌”이라며 국보법 폐지 활동을 적극적으로 주장했다. ‘이석기 내란 음모’ 사건과 ‘왕재산’ 사건 등 굵직한 국가보안법 사건마다 빠지지 않고 변호사로 적극적으로 참여했다. 이런 인사들을 기용한 것은 확실한 ‘내 편’만으로 국정을 끌어가겠다는 닫힌 자세의 산물로 보인다. 국론을 하나로 모아야 하는 상황에서 내 진영 사람들만 골라 쓰는 태도는 난국을 타개하는 데 아무런 도움이 될 수 없다.

창닫기
기사를 추천 하셨습니다[사설]‘막말’ 정무, ‘민변’ 민정비서관… 내 편만 골라 쓰는 靑 인사베스트 추천 뉴스
All rights and copyright belongs to author:
Themes
IC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