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star Bookmark: Tag Tag Tag Tag Tag
Korea

사람이야? 인형이야?… 김재중 콘서트서 눈길 끈 이 남자

매트 인스타그램 캡쳐

가수 김재중(33)의 일본 콘서트에 스페셜 게스트로 출연한 남성이 화제다. 특히 바비인형같은 외모는 누리꾼의 관심을 끌었다.

김재중(33)은 지난 16일과 17일, 일본 지바 마쿠하리 멧세에서 ‘J-JUN LIVE 2019 ~Love Covers~’ 콘서트를 진행했다.

당시 공연장에는 스페셜 게스트가 참석해 눈길을 끌었다. 그는 일본인 매트(본명 구와타 마사시·25)로 탤런트 겸 음악가, 모델이다. 매트는 노래에 맞춰 피아노 반주를 했다.

매트는 하얀 얼굴과 파란 눈, 12등신에 가까운 비율 등 바비인형을 연상케 하는 외형으로 일본에서 주목 받고 있다.

매트 인스타그램 캡쳐

김재중은 18일 인스타그램에 “2일 동안 감사했습니다. 커버 송 위주의 라이브가 여러분들에게 이렇게나 좋은 반응을 얻을 수 있을거라고는 생각도 못했어요. 명곡으로 관객의 웃는 모습, 우는 모습을 볼 수 있는 소중한 추억이 됐습니다. 너무 행복했어요. 고마워요”라는 글과 함께 매트와 함께한 공연 사진을 공개했다.

매트 역시 같은날 인스타그램에 “재중 씨의 콘서트에 피아노 연주자로 출연했습니다. 너무 좋은 경험이었어요. 너무 너무 감사합니다! 또 함께 할 수 있기를” 이라는 글과 함께 고마움을 표했다.

매트 인스타그램 캡쳐

한편 매트는 일본 레전드 투수 구와타 마스미의 차남이다. 아버지가 팔꿈치 재활을 위해 연주하던 피아노의 영향을 받아 7살 때 음악을 시작했다. 중학생 때는 드럼, 플루트, 알토 색소폰까지 정복했으며 그 이후에도 꾸준히 음악 공부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키는 181cm로, 대학교 1학년 때부터 모델 일을 시작했다.

김지은 인턴기자

Themes
IC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