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star Bookmark: Tag Tag Tag Tag Tag
Korea

[SC현장코멘트]'9K+1실점=4승' SK 소사 "한국에서 오랫동안 뛰고 싶다"

14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KBO리그 SK 와이번스와 키움 히어로즈의 경기가 열렸다. SK 소사와 키움 요키시가 선발 맞대결을 펼쳤다. 힘차게 투구하고 있는 소사. 인천=송정헌 기자 songs@sportschosun.com/2019.07.14/
14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KBO리그 SK 와이번스와 키움 히어로즈의 경기가 열렸다. SK 소사와 키움 요키시가 선발 맞대결을 펼쳤다. 힘차게 투구하고 있는 소사. 인천=송정헌 기자 songs@sportschosun.com/2019.07.14/

[인천=스포츠조선 박상경 기자]시즌 4승에 성공한 SK 와이번스 외국인 투수 헨리 소사는 승리 비결을 공격적인 투구로 꼽았다.

소사는 14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키움전에 선발 등판해 7이닝 동안 4안타(1홈런) 1볼넷 9탈삼진 1실점 했다. 총 투구수는 96개. 올 시즌 6경기 3승1패, 평균자책점 4.11이었던 소사는 이날 홈런으로 유일한 실점을 기록했을 뿐, 이후 단 3안타로 키움 타선을 봉쇄했다. 소사는 팀이 2-1로 앞서던 8회초 마운드를 내려왔다. SK는 소사가 마운드를 내려간 8회초 김태훈-서진용이 무실점 이닝을 만들었고, 8회말 타선이 2점을 추가했다. SK가 4대3으로 이기며 소사도 4승을 달성했다.

소사는 경기 후 "오늘은 구종과 관계없이 스트라이크를 많이 던지려고 한 것이 주효한 것 같다"고 말했다. 이날 최대 위기였던 7회초 2사 1, 2루 박병호 타석 때를 두고는 "장타를 맞지 말자는 생각으로 몸쪽, 바깥쪽 코스를 사용했는데 삼진으로 이어졌다"며 "이번 주 2경기 모두 7이닝을 던진 것에 만족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많은 이닝을 소화하며 팀이 승리하는데 보탬이 되고, 한국에서 오랫동안 선수 생활을 하고 싶다"는 바람을 나타냈다.

인천=박상경 기자 ppark@sportschosun.com

All rights and copyright belongs to author:
Themes
IC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