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star Bookmark: Tag Tag Tag Tag Tag
Korea

[SC리뷰]"행복하자 ♥합니다"…'집사부일체' 김건모, 장지연 향한 달콤한 세레나데

[스포츠조선 이승미 기자] "행복하자 행복하자 아프지 말고." 김건모가 예비 신부를 향한 달달한 세레나데를 전했다,

10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집사부일체'는 지난주에 이어 김건모 사부 편이 방송됐다. 새집으로 이사한 김건모의 특별한 집들이가 시청자를 즐겁게 했다. 김건모는 '집사부일체' 멤버들과 함께 새집 주변의 이웃들에게 떡을 돌렸다. 새집의 인테리어 공사로 소음 등의 피해가 갈 수도 있음에도 불구하고 흔쾌히 공사를 동의해준 이웃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표현하기 위한 것이었다. 특히 이 떡은 예비 신부인 피아니스트 장지연이 직접 만든 것이어서 더욱 의미가 있었다. 장지연이 직접 이사 떡을 준비해주는 현장이 카메라에 포착돼 시선을 모으기도 했다. 멤버들은 이웃 집 초인종을 하나 하나 눌러가며 떡을 전했고 이웃들은 따뜻한 미소로 화답했다.

떡을 돌린 후 김건모는 멤버들을 위한 음악 교실을 열었다. 김건모표 음악 교실의 핵심 메시지는 '음악은 놀이다'라는 것이었다. 멤버들은 국민가수 원포인트 레슨에 "이게 얼마짜리 수업이야"라며 감탄했다. 김건모는 '국민 가수' 답게 즉석해서 멜로디언으로 갖가지 감정을 넣은 새로운 멜로디를 탄생시켜 멤버들의 감탄을 자아냈다. 김건모는 "이렇게 놀다가 머릿속에 무언가가 들어온다면 그 때부터 제대로 음악을 하는 것"이라며 '음악은 재미'라는 자신의 음악 철학을 고스란히 작업 방식으로 보여줬다.

김건모는 멤버들에게 "악기를 하나씩 다뤘으면 좋겠다"며 트라이앵글, 리코더 등의 악기를 멤버들에게 나눠주고 자신의 히트곡 '핑계' 합주를 시작했다. 여기에 양세형의 센스있는 비트박스와 이승기의 보컬까지 더해져 색다른 느낌의 핑계가 완성됐다. 김건모도 음악을 즐기는 멤버들에 모습에 흡족해 했다.

김건모의 본격적인 집들이가 시작됐다. 김건모의 친한 개그맨 동생들. 일명 '삼대천왕'이라 불리는 이준형, 장홍제, 임준형도 초대됐다. 양세형과 이상윤은 밤새 함께한 꼬막국수를 집들이 음식으로 대접했고 이승기와 육성재도 밤새 준비한 장기자랑을 선보이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이날 김건모는 '삼대천왕' 동생들을 향한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내가 살아하는 개그맨들"이라며 "이들은 죽을 때 까지 내 콘서트 게스트다"고 말했다. '삼대천왕' 동생들이 김건모가 평소에도 자신들을 잘 챙겨준다며 "건모 형이 술 한 잔 하시면 항상 하시는 말씀이 자신이 공연을 열심히 하는 이유가 주변 사람들과 나누기 위해서 라고 하신다"고 말해 감동을 자아냈다.집들이의 하이라이트는 김건모의 루프탑 미니 라이브 콘서트였다. 김건모는 장난기를 싹 거둬낸 100%의 뮤지션으로 피아노 앞에 앉아 감미로운 음악을 선보였다. '미안해요' '아름다운 이별' 서울의 달' 등 히트곡 메들리를 연창했고 이를 듣는 멤버들 모두 감격하는 표정을 감추지 못했다. "이 노래를 들으려고 여태까지 고생한 거다"며 참았던 마음을 고백해 웃음을 안기기도 했다.

김건모는 마지막쯤 이승기의 '내 여자라니까'를 개사해서 불렀다. 개사한 노래 내용은 '행복하자 행복하자, 아프지 말고' '고생스레 음식은 하지 말고 시켜먹자' '사랑합니다'였고, 이는 예비 신부 장지연에게 전하는 사랑의 세레나데처럼 들렸다.

한편, 김건모와 장지연은 내년 1월 30일 서울 모처에서 결혼식을 올린다. 두 사람은 지난 겨울 지인의 소개로 만나 1년여간의 사랑을 키워 온 것으로 밝혀졌다.

이승미 기자 smlee0326@sportshcosun.com

Themes
IC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