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시한부 암판정 고백 보아 친오빠가 다시 올린 근황

보아의 친오빠인 권순욱(40) 감독이 복막암으로 시한부 판정을 받았다는 고백 이후 많은 이들에게 응원과 위로를 받았다며 SNS에 감사 인사를 남겼다.

권 감독은 12일 인스타그램에 “솔직히 이렇게 많은 분들이 응원해 주실 줄 전혀 몰랐고, 치료 사례와 여러 병원, 교수님들에 대해서 추천해 주실 줄 몰랐다”며 “복막암 완전 관해 사례도 보이고 저도 당장 이대로 죽고 싶은 마음은 전혀 없는데 의사들은 왜 그렇게 싸늘하신지 모르겠다”고 했다.

그는 복수의 의사로부터 “이병이 나을 거라고 생각하세요? 이병은 낫는 병이 아녜요” “항암 시작하고 좋아진 적 있어요? 그냥 안 좋아지는 증상을 늦추는 것 뿐입니다” “최근 항암약을 바꾸셨는데 이제 이 약마저 내성이 생기면 슬슬 마음에 준비를 하셔야 될 것 같습니다. 주변 정리부터 슬슬 하세요” “환자가 의지가 강한 건 알겠는데 이런저런 시도로 몸에 고통 주지 말고 그냥 편하게 갈 수 있게 그저 항암약이 듣길 바라는 게 (좋겠다)” 는 극단적인 말을 들었다고 털어놨다.

그는 “최근에 입원했을 때 그리고 다른 병원 외래에 갔을 때 제 가슴에 못을 박는 이야기들을 제 면전에서 저리 편하게 하시니 도대체 제정신으로 살 수가 없었던 시간들이었다”며 “하지만 여러분들의 응원과 조언들로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해서 이시도 저 시도 다해보도록 하겠다. 진심으로 감사하다”고 강조했다.

광고·뮤직비디오 감독으로 활동하며 방송프로그램제작업체 메타올로지의 대표를 맡은 권 감독은 암투병 중인 근황을 밝혔다. 권 감독은 가수 보아의 오빠로도 유명하다.

권 감독은 지난 10일 인스타그램에 복막암 4기임을 고백하며 “예후가 좋지 않은지 현재 기대 여명을 2~3개월 정도라 병원마다 이야기한다”고 썼다. 장폐색으로 두 달이 넘도록 제대로 식사를 하지 못해 몸무게가 36㎏까지 떨어졌다고 한 권 감독은 “의학적으로 이미 죽은 사람으로 판정을 하는 병원과 의사들 그리고 하루하루 죽어가는 몸의 기능들을 보며 나는 이제 자신이 많이 없어진 상태다. 그래도 마지막까지 할 수 있는 치료는 계속해 시도 중이고 매일 눈물을 흘리면서 기약 없는 고통이지만 희망을 잃지 않으려고 많은 노력을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 글에 동생인 보아와 친형인 피아니스트 권순훤씨가 직접 댓글을 달며 가족인 권 감독을 응원했다. 보아는 “우리 이겨낼 수 있다. 오빠는 정말 강인한 사람이란 생각이 든다. 매일매일 힘내줘서 고맙다. 내가 꼭 라면 끓여줄 거야. 그거 같이 먹어야 해”라고 했다.

신은정 기자 sej@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Football news:

키어는 깊은 충격을 받았고 게임을 마칠 수 없었습니다. 그와 에릭센은 친구입니다. 코치한 덴마크에 대해 대체의 선
에릭센은 덴마크-핀란드 경기의 최고의 선수로 선정되었습니다
덴마크는 핀란드에게 패했다(0:1). 골킥 통계-23:1
총에 대한 존중 핀란드인:팬들을 시작했 롤 호출에 대해 에릭슨박,모든 선수들은 박수를 덴마크
Kjaer 했 에릭슨박 간접적인 심장 마사지 의식을 잃은 후 및 지원 자신의 여자 친구
선수들은 에릭센과 대화를 나누고 그를 위해 뛰고 있습니다. 의 이사는 덴마크어 페더레이션에 대한 일치
UEFA 대통령에 대한 에릭슨박:합일의 축구의 가족 특히 강에서 이러한 순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