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star Bookmark: Tag Tag Tag Tag Tag
Korea

‘삼바군단 높은 벽’ 실감한 한국 축구, 브라질에 3대 0 ‘완패’

19일(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 모하메드 빈 자예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한국과 브라질 축구 대표팀 평가전에서 한국 황의조가 브라질 쿠티뉴와 골키퍼 알리송을 피해 슈팅을 시도하고 있다. 연합뉴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대표팀이 ‘남미 최강’ 브라질에 완패했다.

대표팀은 19일 아랍에미리트 아부다비 모하메드 빈 자예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브라질과의 친선경기에서 3대 0으로 패했다. A매치 패배는 지난 1월 카타르와 겨룬 아시안컵 8강전에서 1대 0으로 진 이후 10개월 만이다.

이날 벤투 감독은 최전방에 황의조(보르도)를 세웠고 손흥민(토트넘)과 이재성(홀슈타인 킬), 황희찬(잘츠부르크)을 2선으로 배치했다. 수비형 미드필더로는 주세종(서울)과 정우영(알 사드)이, 포백 수비진에는 김진수(전북), 김영권(감바 오사카), 김민재(베이징 궈안), 김문환(부산)이 출격했다. 골문은 조현우(대구)가 지켰다.

경기 초반부터 브라질의 공격은 매서웠다. 전반 9분 루카스 파케타(AC밀란)의 선제 헤딩골이 터져나왔다. 한국은 곧바로 반격에 나섰지만 번번이 브라질 수비벽에 막혔다.

이어 브라질은 전반 36분 또다시 득점을 뽑아냈다. 황의조의 태클로 얻은 세트피스 상황을 만들어냈고, 키커로 나선 필리피 코치뉴(바이에른 뮌헨)가 골대 왼쪽 상단을 정확히 찌르는 골을 터뜨렸다.

전반 41분 손흥민이 프리킥을 얻어내며 만회의 기회를 잡았기도 했다. 그러나 정우영의 슛이 수비벽을 맞고 굴절됐고, 상대 골키퍼의 펀칭에 막혔다.

2-0 스코어가 계속되던 후반 15분 한국의 수비 집중력이 흔들린 사이 브라질의 추가 득점이 나왔다. 헤낭 로디(아틀레티코 마드리드)가 올린 크로스를 다닐루(유벤투스)가 강한 오른발 슛으로 마무리했다.

이번 경기로 벤투호는 월드컵 2차 예선 두 경기에 이어 3연속 무득점을 기록했다. 브라질에 내준 세 골은 지난해 9월 벤투 감독 부임 이후 최다 A매치 실점이기도 하다. 브라질과의 상대 전적에도 1승 5패로 열세를 이어갔다.

이날 경기를 끝으로 A매치 일정을 마무리한 대표팀은 내달 10일부터 부산에서 열리는 동아시아축구연맹(EAFF) E-1 챔피언십에 나선다. 국제축구연맹(FIFA) A매치 기간과 어긋나 손흥민을 비롯한 유럽파 선수는 출전하지 않는다.

문지연 기자 jymoon@kmib.co.kr

Themes
ICO